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드림걸즈’ 2017년 3월 최초 내한

진정한 R&B 소울의 느낌을 그대로 전하는 2017년 최고의 기대작




[JTN뉴스 윤보라 기자] 전 세계인이 사랑한 뮤지컬 ‘드림걸즈(Dreamgirls)’ 브로드웨이팀이 2017년 3월 국내 최초 전격 내한을 확정했다.

 

‘드림걸즈’는 비욘세, 제이미 폭스, 제니퍼 허드슨 주연의 영화 ‘드림걸즈’를 통해 이미 국내 관객들에게는 친숙한 작품이다. ‘Move’, ‘Dreamgirls’, ‘One Night Only’, ‘Listen’ 등 주옥 같은 넘버들은 독보적인 그루브와 차원이 다른 가창력으로, 내로라 하는 실력파 보컬들의 교과서 같은 노래로 통하기도 했다.

 

2017년 대극장 뮤지컬 라인업 속에서 뮤지컬 ‘드림걸즈’는 단연 돋보인다. 오랫동안 사랑 받았던 ‘드림걸즈’의 명품 넘버들을 오리지널 사운드로 직접 만나 볼 수 있기 때문. 뮤지컬 ‘드림걸즈’의 환상적인 넘버들과 꿈 같은 무대를 브로드웨이 배우들이 직접 전하며, 본 고장의 오리지널 소울과 R&B, 그루브, 폭발적인 에너지에 압도당하는 최고의 무대로 완성시킬 예정이다.


더욱이, ‘드림걸즈’는 아프리칸 아메리칸으로만 구성된 캐스트로 진정한 R&B 음악의 진수를 경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다른 내한공연과 차별화된다. 그들이 전하는 특유의 감성과 퍼포먼스는 지금껏 한국관객들이 경험할 수 없었던 신선함으로 다가올 것이다.

 

화려한 무대와 의상만큼이나 수상경력도 화려하다. 제 36회 토니 어워즈 (Tony Awards) 작품상, 여우주연상, 안무상 등 6개 부문을 수상했고. 제 27회 드라마 데스크 어워즈 (Drama Desk Awards) 작품상, 남우주연상, 세트디자인 등 5개 부문을 수상하며 작품성과 흥행력을 동시에 가진 작품으로 인정받았다.

 

뮤지컬 ‘드림걸즈’는 60년대 미국의 전설적인 흑인 R&B 여성그룹 ‘슈프림스(Supremes)’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흑인 소녀 에피, 디나, 로렐이 가수를 꿈꾸며 이뤄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미국 쇼 비즈니스 세계의 명암과 흑인 음악이 억압에 맞서 주류 음악으로 발돋움 해 나가는 과정, 그 속에 세 소녀의 갈등과 화해를 담은 이야기는 아름다운 넘버들을 통해 진솔하고 감동적으로 풀어 나간다. 


최초 내한을 확정한 뮤지컬 ‘드림걸즈’는 그들만이 보여줄 수 있는 압도적인 오리지널 소울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기대하는 국내 관객들의 이목이 집중 되고 있다. 뮤지컬 팬 뿐만 아니라 흑인 음악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까지 이번 내한 공연은 놓치면 안될 기다렸던 꿈의 무대로 완성시킬 예정이다.

 

뮤지컬 ‘드림걸즈’ 최초 내한 공연은 2017년 3월 샤롯데씨어터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글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사진 :
  • 기사입력 : 2017-01-03 09:04

추천 기사

대화
[공연] 연극 '킬 미 나우'..
[공연] 연극 '사랑해요 당신&#..
[공연] 연극 ‘모범생들’, 10주년..
[공연] 뮤지컬 '드림걸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