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쓰릴 미', 10주년 기념 OST 발매

오는 5월28일까지 백암아트홀서 공연




[JTN뉴스 윤보라 기자] 뮤지컬 '쓰릴 미'가 10주년 공연을 기념하는 OST를 발매했다. 2007년 국내 초연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국내에서 발매되는 OST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 


뮤지컬 '쓰릴 미'는 미국 전역을 충격에 빠뜨린 전대미문의 유괴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단 한 대의 피아노가 만들어내는 탄탄한 음악과, 심리 게임을 방불케 하는 명확한 갈등 구조가 돋보이는 작품성으로 2007년 초연 이후 마니아 층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왔다. 


특히 '쓰릴 미'의 경우 두 인물간의 관계와 감정이 밀도 높게 표현되는 만큼 관객들에게 전혀 다른 해석의 가능성을 제공하여 재관람을 이끌었고, 지난 9년 동안 꾸준히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


2017년 뮤지컬 '쓰릴 미' 공연에는 남성 2인극의 돌풍을 이끌었던 2007년 초연 멤버 최재웅, 김무열, 강필석, 이율을 필두로 김재범, 에녹, 정상윤, 송원근, 정동화, 이창용, 정욱진이 함께하며, 이번에 발매되는 OST는 뮤지컬 '쓰릴 미' 10주년 출연 배우들이 모두 참여했다.  


1월부터 OST 발매를 위한 음악연습을 시작했고, 1월 31일부터 2월 2일까지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녹음을 진행했다. 뮤지컬 '쓰릴 미' OST는 총 2개의 CD로 제작되어 있으며, 1개의 CD마다 17곡의 넘버가 수록되어있다. 


피아노 반주자로는 10주년 '쓰릴 미' 공연의 피아니스트인 오성민과 이범재가 함께했다. (CD 1, CD 2 Pianist 오성민 / CD 2 Prelude Pianist 이범재)


10년 만에 발매된 OST인만큼 디자인적인 요소에도 차별화를 두었다. 기존 OST들과는 달리 종이를 사용하여 빈티지한 느낌을 살렸으며, '쓰릴 미'를 대표하는 색깔인 블랙과 화이트, 그리고 골드로 심플한 디자인을 강조했다.


이번 OST의 내지는 가사집과 페어 포스터, 각 배우들의 미공개 사진이 들어간 포토카드로 이루어져있다. 2007년 초연을 함께했던 배우 김무열은 “10년의 감격무지(感激無地) 잊지 않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소감을 밝혔으며, 2014년부터 3시즌 동안 '쓰릴 미'에 출연 하고 있는 배우 정동화는 “쓰릴 미 10주년의 기념비적인 OST앨범에 참여해서 기쁘고 영광스럽습니다. 쓰릴 미를 지금까지 있게 해준 사랑하는 관객 여러분들께 이 앨범을 헌정합니다.”라며 관객들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다른 배우들의 소감은 OST 속 포토카드에서 확인 가능하다.


2017년 뮤지컬 '쓰릴 미' 제작사인 달 컴퍼니 역시 ‘10년 동안 '쓰릴 미'를 사랑해주신 관객분들에게 이번 OST가 큰 선물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OST는 오늘 3월 10일부터 판매하며, 백암아트홀 내 MD부스에서 30,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현장에서만 구입이 가능하고, MD구입이 가능한 시간은 공연 1시간전부터 - 공연시작 전까지, 공연 종료 후부터 약 15분간이다. 

 

뮤지컬 '쓰릴 미'는 5월 28일까지 백암아트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7-03-10 21:10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배쓰맨’ 서승원,..
[공연] 암울한 시대, 희망과 감동..
[공연] 배우 이정화, 첫 연극 무대..
[공연] 뮤지컬 ‘혐오스런 마츠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