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빅스 켄, ‘타이타닉’ 성공적 첫 공!

“멋진 항해 기대해달라…항상 노력할 것”




[JTN뉴스 윤보라 기자] 빅스 켄이 뮤지컬 ‘타이타닉’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차기작에서도 인기 순항을 이어갔다.

 

켄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 뮤지컬 ‘타이타닉’에서 150분간 맹활약하며 첫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첫 공연이 주는 설렘과 기대를 뒷받침하는 탄탄한 연기력과 흡입력 강한 표현력으로 흥행 블루칩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초대형 타이타닉호의 침몰 과정을 그린 뮤지컬 ‘타이타닉’에서 켄은 영국에 사랑하는 약혼녀를 둔 로맨틱 가이 프레드릭 바렛 역으로 등장했다. 훗날 기관사의 꿈을 품은 열혈 화부이자 항해가 끝나면 약혼녀에게 청혼할 예정인 건실한 청년이다.

 

올해 초부터 뮤지컬 ‘꽃보다 남자 The Musical’에 이어 ‘햄릿’ 그리고 ‘타이타닉’까지 쉴 새 없이 달려온 켄은 이날 첫 공연에서 프레드릭 바렛 역이 처한 상황을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며 공연 말미에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안정된 가창력과 캐릭터 표현력을 첫 공연에서 드러내며 흥행 블루칩의 명성을 이어가게 됐다.

 

전작에서 순수하고 감성적인 연기를 선보였다면 ‘타이타닉’에서는 꿈과 사랑을 동시에 갈망하는 강인한 청년으로 변신해 극의 단단함을 이끌어갔다. 배가 침몰하는 순간에도 자신보다 승객을 위하는 의협심을 발휘해 감동을 안겼으며, 항해 도중 연서를 보내고 죽음을 앞둔 순간에도 사랑을 기억하는 매력적인 ‘꽃화부’로서 가슴 설레는 면모도 드러내 여심을 흔들었다.

 

켄은 공연을 마친 직후 “첫 공연을 보러 와주신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라며 “‘타이타닉’에 승선한 모든 배우들과 함께 남은 여정도 멋진 항해가 되도록 하겠다. 작품을 할 때마다 항상 발전하는 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꽃화부’ 켄이 출연하는 뮤지컬 ‘타이타닉’은 실화를 무대로 옮긴 감동 뮤지컬로 내년 2월 11일까지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7-11-13 18:35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혐오스런 마츠코..
[공연] 배우 이정화, 첫 연극 무대..
[공연]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공연] '휘성 전국투어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