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연습 현장 비하인드 '눈길'

차지연-민영기-최수형 등 열정 가득 연습 현장!...오는 8일 개막




[JTN뉴스 윤보라 기자]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배우들의 생생한 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8일 개막을 앞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가 연습에 몰입 중인 배우들의 열정이 가득한 연습 현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공연을 앞두고 완성도 높은 최고의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열정적으로 연습에 임하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 뜨거운 현장 열기를 전달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특히, 극 중 ‘에스메랄다’ 역을 맡은 차지연은 맨 바닥에 앉아 먼 곳을 응시하거나 행복한 표정으로 노래를 부르는 등 자유를 사랑하는 정열적인 보헤미안 ‘에스메랄다’ 로 이미 완벽 변신해 관객의 기대를 더한다. 또한 프롤로 역의 민영기, 페뷔스 역의 최수형, 클로팽 역의 장지후 역시 무대를 방불케 하는 열정으로 연습에 임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전 세계 정상급의 배우만이 거쳐간 작품으로 한국어 버전 10주년을 맞는 이번 시즌에도 국내 최정상 배우들이 캐스팅 라인업에 이름을 올려 화제가 된 바 있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 출연하는 차지연, 민영기, 최수형, 장지후 등 모든 배우들 역시 관객들의 기대에 힘입어 더욱 완벽한 ‘노트르담 드 파리’를 보여주기 위해 성실히 땀 흘리며 연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더한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세계적인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매혹적인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를 사랑하는 세 남자를 통해 다양한 인간 군상과 삶의 의미에 대한 깊은 고찰을 담은 프랑스 대표 뮤지컬이다.


특히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세기의 명작 소설을 원작으로 한 만큼 탄탄한 스토리와 수려한 멜로디의 51개 곡, 수준급 실력의 댄서들이 함께하는 완벽한 무대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연습 현장 공개로 화제를 모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오는 6월 8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06-07 21:28

추천 기사

대화
[공연] 울트라 코리아, 비교 불가..
[공연] JTN미디어(주), 임창정-소..
[공연] 예술의전당, 시각장애인 위..
[공연] 록밴드 이브(EVE), 감격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