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무현, 두 도시 이야기', 18만 관객 돌파

제작진 "정권교체 때까지 상영할 것"




[JTN뉴스 윤보라 기자]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최초의 다큐멘터리 영화 '무현, 두 도시 이야기'가 누적 관객 18만 명을 돌파하며 개봉 6주차에도 관객들의 지지를 이어가고 있다. 


노무현을 기억하는 이들의 진실된 이야기가 담긴 다큐멘터리 영화 '무현, 두 도시 이야기'가 장기 흥행 속에 마침내 누적 관객 18만 명을 넘어서며 화제가 되고 있다. '무현, 두 도시 이야기'는 영남과 호남의 구분 없이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고자 노력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모습과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대한민국의 현주소를 조명하는 휴먼 다큐멘터리다.


앞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정봉주 전 국회의원을 비롯해 [대통령의 글쓰기] 강원국 작가, [대통령의 말하기] 윤태영 작가 등 정계와 문화계 셀럽들의 잇따른 추천 열풍으로 화제를 이어나가며 꼭 봐야 할 영화로 관객들 사이에서 뜨거운 입소문을 확산시켰던 '무현, 두 도시 이야기'는 개봉 6주차에 접어든 12월 1일(목) 자정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통계 기준 마침내 누적 관객 18만 명을 넘어섰다. 연말 극장가 개봉작들의 공세 속에 다소 상영관이 줄어든 상황에서 관객들은 여전히 상영관 문의 및 단체관람 요청 등을 보내면서 '무현, 두 도시 이야기'를 향한 뜨거운 성원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이처럼 놀라운 장기흥행은 매주 수십 만의 인파가 촛불집회에 동참하며 정권교체를 향한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는 가운데 노무현 대통령의 연설과 행적이 재조명되는 등 국민들 사이에서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고자 했던 노무현 대통령을 향한 그리움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무현, 두 도시 이야기'의 GV 현장에서는 “이 영화를 언제까지 상영할 것이냐”는 관객들의 질문에 제작진이 “정확히 답하기는 어려우나 최소한 정권이 바뀔 때까지 상영할 것”이라고 화답하며 관객들 사이에서 뜨거운 박수 세례가 쏟아지는 등 꾸준한 관람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개봉 6주차에 누적 관객 18만 명을 넘어선 '무현, 두 도시 이야기'는12월에도 전국을 돌며 GV 일정을 추가적으로 공개할 예정이어서 노무현의 진심을 향한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은 한동안 식지 않을 전망이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6-12-02 21:23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애니메이션 '초속5센티..
[영화] 영화 '파괴자들', ..
[영화] 배우 신세경, 영화 '채..
[영화] 영화 '무서운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