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 강예원-한채아, 군인 포스 폴폴

보이스피싱에 잠입한 안보국 요원x지능범죄수사대 경찰의 국방부 대면 피싱 장면 공개




[JTN뉴스 윤보라 기자] 3월 16일 개봉 예정인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의 강예원&한채아가 군인으로 변신한 스틸을 공개했다.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 출연한 이력이 있는 두 사람이기에 어떤 사연으로 다시 군복을 입게 됐는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공개된 스틸 속 강예원과 한채아는 베레모와 밀리터리 군복을 차려 입은 채 한층 업그레이드 된 사나이 포스를 물씬 풍기고 있다. 다부진 표정으로 늠름한 여군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는 한채아와 달리 잔뜩 긴장한 홍조 얼굴로 지금 이 상황을 당장 빠져나가고 싶어하는 강예원의 표정이 눈길을 끈다. 마치 두 사람이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 재입대한 것은 아닌지 그들의 사연에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이 장면은 보이스피싱 조직에 위장 수사중인 국가안보국 댓글요원 영실(강예원)과 경찰청 미친X로 불리는 지능범죄수사대 형사 정안(한채아)이 조직을 대신해 국방부 대면 피싱을 하는 모습이다. 보이스피싱 조직의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위장 취업한 두 사람이 엉뚱하게 조직의 신임까지 얻게 돼 국방부 피싱을 하게 되는 아이러니하고 코믹한 상황을 담았다. 나는 새도 떨어뜨린다는 국방부까지 보이스피싱의 목표물이 된 가운데 이들의 험난한 미션 수행은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보이스피싱 일망타진을 위한 국가안보국 댓글요원 '장영실'과 경찰청 미친X '나정안'의 불편하고 수상한 합동수사를 그린 언더커버 첩보 코미디. 오는 3월 16일 관객들을 유쾌하고 통쾌한 코미디의 세계로 안내할 것이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글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사진 :
  • 기사입력 : 2017-02-28 12:47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어느날', 개..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익스..
[영화] 영화 '내가 죽기 전에 ..
[영화] '택시운전사' 송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