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이성민-조진웅-김성균 주연 '보안관', 5월 개봉

클라스가 다른 웃음! 오지랖으로 무장한 ‘보안관’이 온다




[JTN뉴스 윤보라 기자] 부산 기장을 무대로, 동네 ‘보안관’을 자처하는 오지랖 넓은 전직 형사가 서울에서 내려온 성공한 사업가를 홀로 마약사범으로 의심하며 벌어지는 로컬수사극 '보안관'​이 5월 개봉 확정과 동시에, 클라스가 다른 웃음과 낭만이 돋보이는 1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특히 ‘보안관’ 대호 역의 이성민은 신뢰감의 아이콘이었던 기존 이미지와 180도 다른, 눈에도 목에도 힘 빡 들어간 코믹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몸매 다 드러나는 초밀착 바디 수트, 무엇이든 반사하는 미러 선글라스, 굵은 금 목걸이. 시도 때도 없이 입에 무는 성냥개비. 외모부터 ‘폼’과 ‘허세’의 경계를 넘나드는 이성민은 파도만 헤치는 게 아니라, 주민들 안부를 다 챙기며 동네를 제 집처럼 누비는 바다만큼 드넓은 오지랖으로 등장부터 이 남자의 변신이 예사롭지 않음을 짐작하게 한다. 


한편, 평화롭던 동네에 ‘어느 날 갑자기’ 모든 것을 뒤흔드는 태풍처럼 등장한 ‘사업가’ 종진 역 조진웅은 토착 보안관 이성민과는 여러모로 다른 모습이다. 당당한 풍채와 세련된 수트빨의 도시형 스타일, 부와 멋을 두루 갖춘 그는 심지어 과거 인연이 있었던 보안관을 한 눈에 알아본 뒤 눈물 흘리며 큰 절 올리는 겸손함까지 지녔다. 


인근에 뽕이 돌기 시작하자 전직 형사의 촉으로 종진이 마약사범이라 ‘나 홀로’ 의심하는 보안관. 그런 줄도 모른 채 그에게 손 하트를 날려 대는 사업가 종진이 자아내는 언밸런스 한가운데, 대호 집에 얹혀사는 처남으로 바늘 가는데 실 가는 식으로 어디든 함께 가는 덕만 역 김성균은 '보안관'의 웃음에 방점을 찍는다. 자기 눈에는 한 점 의혹도 없는 사업가를 의심하는 매형에게 비록 동의는 못 하지만, 피보다 진한 의리로 그의 좌충우돌 수사에 조수 노릇을 하는 김성균의 어딘가 허술한 모습은 ‘포블리’란 별명을 낳은 [응답하라 1994]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김성균표 코믹과 귀여움으로 ‘보안관’ 이성민과의 호흡을 기대하게 만든다.

​'군도:민란의 시대'의 조감독이었던 김형주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자 개성적인 캐릭터와 흥미로운 스토리, 이성민-조진웅-김성균의 연기파 캐스팅으로 새로운 재미를 기대하게 만드는 '보안관'은 5월 초, 관객을 만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글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사진 :
  • 기사입력 : 2017-03-20 23:16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어느날', 개..
[영화] 영화 '키드냅', 5..
[영화] 영화 '미스 슬로운'..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익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