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영화 '꾼', 사기꾼으로 변신한 현빈 스틸 공개

현빈 "지금까지 연기와 다르다. 조금 더 풀어진 모습 볼 수 있을 것"




[JTN뉴스 윤보라 기자] 11월 극장가를 발칵 뒤집어 놓을 유쾌하고 짜릿한 범죄오락영화 '꾼'이 사기꾼으로 변신한 현빈의 팔색조 매력이 담긴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 '꾼'에서 현빈은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지성’ 역을 맡았다.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꾼’들 사이에서 전체 판을 기획하고 설계하는 브레인을 담당하는 ‘지성’은 두둑한 배짱은 기본, 완벽한 사기를 위해 특수 분장까지 소화하는 영리하고 세련된 사기꾼이다. 


그간 재벌 3세, 비운의 왕, 경찰 등 젠틀하고 카리스마 있는 성격의 인물을 선보여온 현빈은 “사기꾼만 골라서 사기를 치는 캐릭터에 매력을 느꼈다”며 데뷔 이후 최초로 사기꾼 캐릭터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때와 장소, 그의 타깃이 된 사기꾼에 따라 의상, 헤어, 표정까지 카멜레온처럼 변하는 ‘지성’을 완벽히 소화해낸 현빈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는 캐주얼한 차림에 장난기 가득한 눈빛과 미소로 사기꾼들의 뒤통수를 치는가 하면, 완벽한 수트 차림에 자신감 넘치는 제스처와 표정으로 보는 이를 홀린다. 


“지금까지 보여드린 연기와 다르다. 조금 더 풀어진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 자부한 그는 속고 속이는 ‘꾼’들 사이에서 관객들까지 속아 넘어가게 만들기 위해 목소리, 행동 하나까지 공들여 연기했다. 


장창원 감독은 “좋은 캐스팅은 관객들을 궁금하게 만드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사기꾼으로 변신한 현빈은 너무 기대되고 잘 어울리는 캐스팅이었다. 귀여운 사기꾼으로 변신한 현빈의 모습은 계속 보고 싶을 정도”라며 능청스러운 사기꾼으로 완벽히 분한 현빈의 연기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데뷔 이래 최초로 사기꾼으로 변신한 현빈의 색다른 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영화 '꾼'은 11월 개봉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7-10-16 18:30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김광석', 다..
[영화] 영화 '범죄도시', ..
[영화] 애니메이션 '초속5센티..
[영화] 영화 '파괴자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