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범죄 오락 '머니백', 오는 4월 개봉 확정

김무열-박희순-이경영-전광렬-임원희-오정세-김민교 등 출연




[JTN뉴스 윤보라 기자] 김무열, 박희순, 이경영, 전광렬, 임원희, 오정세, 김민교 등 자타공인 충무로를 대표하는 실력파 배우들이 총출동한 '머니백'이 오는 4월 개봉을 확정 지은 가운데, 돈가방을 향한 결연한 의지를 담은 런칭 포스터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머니백'은 이긴 놈이 다 갖는 세상! 하나의 돈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일곱 명이 뺏고! 달리고! 쫓기는 추격전.


하나의 목적, 돈가방으로 얽히고설킨 다양한 캐릭터가 매력인 '머니백'을 위해 충무로를 주름잡는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최근 영화 '기억의 밤'부터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까지 작품마다 신선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김무열이 가진 거라고는 몸뚱이뿐인 만년 취준생 ‘민재’ 역을 맡아 현실 공감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도박 빚으로 총까지 저당 잡히고 위기에 내몰린 ‘최형사’ 역은 배우 박희순이 맡아 최근 720만 관객의 선택을 받은 영화 '1987'에 이어 다시 한번 날 선 형사의 모습을 선보인다. 


여기에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이경영과 전광렬이 각각 재기를 꿈꾸는 한물간 ‘킬러’와 돈으로 표심을 사려 하는 부패한 국회의원 ‘문의원’ 역을 맡아 무게감을 더한다. 


이에 더해, 개성 강한 연기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해온 임원희가 선거에서 검은돈을 담당하는 사채업자 ‘백사장’으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자타공인 신스틸러 오정세와 김민교가 각각 뜻하지 않은 배달 사고로 사건에 휘말린 ‘택배기사’, ‘양아치’로 분해 진중함과 코믹함을 겸비한 완벽한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4월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머니백' 런칭 포스터는 리볼버를 연상케 하는 독특한 디자인에 총을 든 채 정면을 응시하는 7명의 캐릭터가 마치 '007' 제임스 본드의 대표 포즈를 떠오르게 해 단번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포스터 중앙에 위치한 돈가방을 둘러싼 7명의 모습은 하나의 목표를 향해 쫓고 쫓기는 네버엔딩 추격이라는 스토리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며, “하나의 돈가방, 7명의 추격자”라는 카피가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직업과 살아온 환경은 달라도 목표는 오직 하나의 돈가방인 7명의 인물 중 과연 누가 가방을 차지하고 꼬일 때로 꼬인 인생으로부터 탈출하게 될지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아내는 가운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이 한 작품에서 빚어낼 연기 시너지 또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인다. 


보는 이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는 독특한 컨셉의 런칭 포스터를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관심을 집중시킨 단 하나의 범죄 오락 '머니백'은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02-26 13:24

추천 기사

대화
[영화] 2018 서울프라이드영화제 1..
[영화] 영화 '암수살인', ..
[영화] 영화 ‘심플 페이버’, 북..
[영화] '스페이스 치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