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문채원, 영화 '명당'으로 7년 만에 사극 복귀

탁월한 캐릭터 표현력으로 극장가 접수




[JTN뉴스 윤보라 기자] 배우 문채원이 웰메이드 사극 '명당'으로 2년 만에 극장가 관객들을 만날 준비에 나선다. 


영화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사극은 물론 다양한 장르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문채원은 '명당'을 통해 '공주의 남자'와 '최종병기 활' 이후 7년 만에 사극 복귀를 알려 이목을 집중시킨다. 


문채원은 베일에 감춰진 기생 ‘초선’을 수려한 기품이 배어나는 자태와 담대한 기개를 가진 캐릭터로 탁월하게 표현해 관객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초선’은 ‘박재상’(조승우)과 ‘흥선’(지성), ‘김좌근’(백윤식), ‘김병기’(김성균)의 사이를 오고 가는 인물로 등장, 스토리에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붉은색 한복을 입고 은은한 미소 뒤에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고 있는 ‘초선’은 기생으로서 보여줄 화려함과 매력은 물론이고, 그녀의 정체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낸다. 


문채원은 “오랜만의 사극이라 설렜고,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며 “’초선’이 무언가를 감추는 인물이다 보니, 어떻게 보여주는 것이 가장 흥미로우면서도 캐릭터를 잘 보여줄 수 있을지를 주요하게 고민했다”고 전했다. 


또한, ‘흥선’ 역을 맡은 지성은 “그만의 진정성을 담아 연기하는 모습에 놀랐다. 과연 나도 저만한 몰입을 가지고 연기를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전했으며, '명당'의 연출을 맡은 박희곤 감독은 “사극에는 역시 문채원이었다. 짧은 기간에 촬영이 몰려있음에도 눈빛, 어투, 연기하는 태도 등 모든 것이 완벽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아 문채원이 이번 '명당'에서 발산할 독보적인 존재감을 더욱 기대케 한다. 


팔색조 매력을 갖춘 배우 문채원이 7년 만에 사극 복귀를 알리며 기대를 높이고 있는 영화 '명당'은 오는 추석 개봉 예정이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08-03 11:38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목격자', 개..
[영화] 영화 '암수살인' ..
[영화] 영화 '바울', 오는..
[영화] 영화 '상류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