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전주국제영화제, 박찬욱-아녜스 바르다 영화 추가 상영

독보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거장들의 작품 라인업 완성






[JTN뉴스 윤보라 기자] (재)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집행위원장 이충직)가 지난 3일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 52개국 262편의 상영작을 공개한 데 이어, 거장들의 영화 두 편을 추가 초청했다고 밝혔다. 


박찬욱 감독의 '복수는 나의 것', 아녜스 바르다 감독의 유작 '아녜스가 말하는 바르다의 마지막 영화'로 거장들의 작품 라인업을 완성했다. 


박찬욱 감독의 '복수는 나의 것'은 ‘백 년 동안의 한국영화: 와일드 앳 하트(21세기)’에서 선보인다. 한국영화 100년사에서 미학, 산업, 기술적 전성기 중 하나인 21세기 이후 제작된 영화들 가운데 가장 거침없고 도발적인 작품들을 모았다. '복수는 나의 것'은 '반칙왕'(김지운 감독), '지구를 지켜라'(장준환 감독), '역도산'(송해성 감독), '청연'(윤종찬 감독), '그때 그 사람들'(임상수 감독), '형사 Duelist'(이명세 감독), '천하장사 마돈나'(이해영, 이해준 감독), '사랑니'(정지우 감독), '황해'(나홍진 감독)에 이어 재조명 받아야 할 21세기 영화에 합류했다. 13명의 감독은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를 방문해 관객들과 함께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아녜스가 말하는 바르다의 마지막 영화'는 ‘시네마톨로지’ 섹션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영화에 대한 영화, 영화를 통한 영화의 이해를 제시하는 이 섹션에서는 버스터 키튼, 잉마르 베리만, 할 애슈비, 테오 앙겔로풀로스, 장클로드 브리소와 같은 우리 시대 대표적 감독들의 세계를 다룬 영화들도 만나볼 수 있다. 


'아녜스가 말하는 바르다의 마지막 영화'는 매혹적인 이야기꾼 아녜스 바르다의 신작으로 자신의 영화를 강연하는 마스터 클래스 장면으로 시작된다. 자신의 세계를 설명하는 키워드를 통해 본인의 작품을 아우르면서, 감독 자신이 사랑한 것들과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 작품을 베를린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Out of Competition)에 상영한 후 지난 3월 29일 타계하였다. 국내에서는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된다.


두 거장의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는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는 5월 2일부터 11일까지 10일간 전주시 영화의 거리와 팔복예술공장에서 열린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4-10 21:49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인질'(가제)..
[영화] 영화 '교회오빠', ..
[영화] 올림픽 역사를 바꾼 감동실..
[영화] 제7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