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영화 '비스트' 이성민, 괴물 같은 열연 화제

실핏줄까지 연기하는 이성민의 폭발적 열연! 오는 6월26일 개봉



[JTN뉴스 윤보라 기자] 올 여름 첫 번째 범죄 스릴러 '비스트'가 국내 언론을 사로잡으며 호평받는 가운데 믿고 보는 배우 이성민의 괴물 같은 열연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18일 언론시사회 이후 국내 유수의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호평 받고 있는 영화 '비스트'에서 괴물 같은 열연을 펼친 이성민의 한계를 뛰어넘는 폭발적 연기력이 화제다. 영화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 


범인 검거를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강력반 에이스 ‘한수’ 역을 맡은 이성민은 살인마를 잡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하는 선택을 내린 인물을 깊이 있는 눈빛과 치밀한 심리묘사로 표현해 먼저 영화를 관람한 언론의 찬사를 받고 있다. 


특히 이성민은 스스로의 선택이 자신의 숨통을 조여오는 극한의 상황에 놓인 ‘한수’의 내적 갈등을 특별한 대사 없이 얼굴의 미세한 근육 떨림이 보일 듯한 표정 연기로 담아내 30년 베테랑의 연기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뿐만 아니라, 이성민은 극단으로 치달은 ‘한수’의 감정을 어떻게 표현할지 치열하게 고민하며 완벽하게 몰입한 나머지 실제로 눈의 실핏줄이 두 번이나 터져 소름 끼치는 몰입감과 서스펜스를 선사할 수 있었다는 후문. 


이에 이정호 감독은 “이성민 선배님 눈에 빨간 게 있더라고요, 분장을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선배님이 씩 웃으면서 터졌다고 하더라”라며 마치 의도한 연출인 듯 착각하게 만드는 이성민의 열연이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함께 호흡을 맞춘 라이벌 형사 ‘민태’역의 유재명은 “어떻게 하면 실핏줄이 터질 만큼 강한 집중력과 몰입을 보여줄 수 있었는지 이성민 선배의 연기에 많이 감탄했다”고 전해 이성민의 각고의 노력으로 빚어진 열연이 촬영 현장에서부터 모두를 사로잡았음을 짐작게 한다. 


이에 관객들에 앞서 영화를 관람한 언론은 “폭주하는 연기 괴물들의 연기 바이블”(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묵직하게 스크린을 압도하는 괴물 같은 배우”(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폭주하는 카리스마, 새로운 서스펜스 이끌었다”(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등 극찬 세례를 전해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스크린을 압도하는 배우 이성민의 괴물 같은 열연으로 관객을 사로잡을 영화 '비스트'는 6월 26일 개봉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6-20 20:40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82년생 김지영&#..
[영화] 공유-정유미, 영화 '82..
[영화] 영화 '변신', 안방..
[영화] '퍼펙트맨', 부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