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전시

[전시] '픽사 애니메이션 30주년 특별전', 관람객 호평

8월8일까지 DDP배움터 디자인전시관(B2F)




[JTN뉴스 김희진 객원기자] '픽사 애니메이션 30주년 특별전'이 10만 명 관객을 돌파하며 국내 관람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1986년, 존 라세터와 에드 캣멀, 그리고 스티브 잡스가 협력하여 미국 캘리포니아에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를 설립했다.


그로부터 30년이 지나 ‘픽사 애니메이션 30주년 특별전’이 지난 4월 15일 서울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에서는 초기 단편 영화부터 ‘토이 스토리’, ‘몬스터 주식회사’, ‘니모를 찾아서’, ‘업’, ‘인사이드 아웃’을 거쳐 ‘도리를 찾아서’에 이르기까지 픽사의 각 영화들을 탄생시킨 예술적인 작품들을 소개한다.

 

각 영화를 위해 만들어진 풍부하고 아름다운 예술적이 작품들은 대부분 픽사 스튜디오 밖에서는 거의 만나볼 수 없는 것들로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가 만들어 낸 환상적인 캐릭터와 스토리, 그리고 그들이 살아 숨쉬는 한편의 애니메이션 속 멋진 세계는 디지털 미디어뿐만 아닌 핸드 드로잉, 파스텔 스케치, 페인팅, 조각 등 픽사 아티스트들의 전통적인 방식으로 손수 빚어낸 예술품들로부터 픽사의 캐릭터, 스토리 그리고 월드가 영화 속에서 그 생명력을 얻게 된다.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가 영화를 만드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세 가지 요소는 바로, 캐릭터, 스토리, 그리고 월드이다.


이번 전시의 첫 번째 주제인 ‘캐릭터’를 통해서 픽사 아티스트들이 서로 다른 디자인 아이디어들을 서로 공유하고 함께 연구하며 아주 다양한 버전으로 각 영화 속 캐릭터들의 모습을 완성해 나가는 과정을 살펴 볼 수 있다.


그리고 두 번째 주제는 ‘스토리’. 수년 간에 걸쳐 단 한 편의 영화가 탄생하는 긴 시간 동안 픽사 아티스트들에게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스토리’를 만들어 내는 과정이다. 오리지널 컨셉에서 시작하여 각본이 짜여지고 이를 바탕으로 전체적인 스토리가 구현되는 단계를 이번 전시에서 보여준다.


그리고 픽사 아티스트들이 영화 속에서 보여주고자하는 세계는 현실에 실제로 존재하지는 않기 때문에 그들은 관객들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상상 속의 세계를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 이번 전시의 마지막 주제인 ‘월드’를 통해서 그 면모를 살펴 볼 수 있다.

 

픽사 아티스트들의 무한한 모험심과 상상력이 펼쳐 낸 예술적인 작품 세계를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8월8일까지 DDP배움터 디자인전시관(B2F)에서 만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관리자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7-06-06 09:35

추천 기사

대화
[전시] '마르크 샤갈 특별전 -..
[전시] 의정부음악극축제, 이색 홍..
[전시] ‘아드만 애니메이션展‘ ..
[전시] 의정부음악극축제, 문화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