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 문화이야기

[문화이야기] 코스콤과 함께하는 사랑의 열무김치 나눔

영등포구 취약계층 300세대에 열무김치와 여름이불 전달




[JTN뉴스 온라인뉴스팀] 지난달 30일, 코스콤(대표 정지석) 임직원들이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회장 김흥권)와 함께 영등포구 문래동 주민센터 텃밭에서 관내 취약계층 300세대에 전달할 열무김치 300kg을 담갔다.


코스콤의 후원으로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은 취약계층이 더운 여름을 잘 보낼 수 있도록 직접 만든 시원한 열무김치를 전달하기 위해 진행됐다. 코스콤 임직원 15명과 적십자 봉사원들은 부쩍 더워진 날씨 속에서도 정성을 다해 열무김치를 담갔다.


이날 담근 300kg의 열무김치는 여름이불과 함께 1kg씩 포장되어 영등포구 관내 취약계층 300세대에 전달됐다.


열무김치를 전달받은 어르신은 “요즘 날이 더워 입맛이 없었는데 상큼한 열무김치를 보니 입맛이 도는 것 같다. 더운 날씨에 고생 많으셨다. 감사히 잘 먹겠다”며 “함께 주신 이불도 여름에 잘 덮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스콤은 적십자와 함께 정기적으로 사랑의 빵 나눔, 국수 나눔, 열무김치 나눔, 송편 나눔 등 취약계층의 영양 상태 개선을 위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기부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대한적십자사는 ‘희망풍차 프로그램’을 통해 4대 취약계층(홀몸어르신, 아동‧청소년 가정, 이주민 가정, 기타 위기가정)을 대상으로 각 가정별로 생계‧주거‧의료‧교육 등 맞춤형 통합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사랑의 열무김치 또한 영등포구 희망풍차 결연가정에 전달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관리자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6-02 10:12

추천 기사

대화
[문화이야기] 바리톤 정경, 국립괴산호국..
[문화이야기] 자녀 출산일에 실제 발간된..
[문화이야기] 거미-자이언티-10cm 등 ‘2..
[문화이야기] 전시부터 맛집까지, 홍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