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 패션 스타일 '눈길'

수트부터 승마복, 골프웨어까지 완벽 소화




[JTN뉴스 강안나 기자] 스크린부터 뮤지컬 그리고 브라운관까지 탄탄한 연기력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종횡무진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신성록이 모델 뺨치는 훤칠한 기럭지로 3가지 패션 스타일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첫 방송을 단 이틀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인생 한 방을 노리는 철부지 연하남편 ‘강호림’ 역을 맡은 신성록이 평범한 은행원과는 180도 다른 럭셔리한 스타일링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은 것. 

 

이번에 공개된 스틸 속에서 신성록은 시크한 남성미가 폴폴 풍기는 수트부터 고품격의 끝을 보여주는 승마복 그리고 부유층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골프웨어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옷을 입고 있다. 이는 갑자기 억만장자 백작이 되어 나타난 장인(최민수)이 제시한 귀족다운(?) 생활의 일부로, 평범한 회사원 이었다면 상상도 하지 못할 고가의 명품 의상들을 입은 ‘호림’(신성록)은 남자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동화 속 신데렐라가 된 듯 보여 웃음보를 자극한다. 

 

여기에 커다란 선물을 받은 어린아이처럼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는 신성록의 표정은 철 없는 연하남편 ‘호림’의 캐릭터를 엿볼 수 있게 하고 있어 ‘죽어야 사는 남자’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특히 이 장면을 촬영할 때, 신성록은 의상을 갈아입을 때마다 스타일에 맞는 컨셉으로 즉석 애드리브 연기를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초토화 시켰다는 후문. 때문에 이번 작품에서 신성록이 선보일 ‘신성록표’ 코믹연기는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놓쳐서는 안될 시청 포인트로 꼽히고 있다. 

 

한편, ‘메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고동선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은 MBC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로 오는 7월 19일 첫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글 : 강안나 객원기자 | 사진 :
  • 기사입력 : 2017-07-17 19:46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엽기적인 그녀' ..
[TV/방송] ‘하백의 신부 2017’ 임주..
[TV/방송] 방탄소년단, 푸마 스니커즈..
[TV/방송] ‘뭉쳐야 뜬다’, 정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