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하백의 신부' 신세경-남주혁, 스킨십 릴레이!

안방극장 설렘주의보 발령




[JTN뉴스 조형윤 기자] tvN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남주혁이 달콤함으로 무장한 스킨십 릴레이로 안방극장에 설렘주의보를 발령할 예정이다. 갓 시작한 연인의 풋풋한 로맨스가 보는 이들을 두근거리게 한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신(神)므파탈 로맨스 ‘하백의 신부 2017’ 13회에서 소아(신세경 분)-하백(남주혁 분)은 백허그-쌍방키스로 이어지는 ‘2단 스킨십’으로 보는 이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했다.

 

그런 가운데 오늘(15일) 방송되는 14회에서는 소아-하백이 눈만 마주쳐도 하트가 넘실대는 스킨십 릴레이를 예고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한층 더 달달해진 분위기를 풍기는 소아-하백의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둘만의 아지트인 옥탑방에서 꿀 떨어지는 눈맞춤을 하며 포옹하고 있는데 두 사람의 눈빛에서 이전보다 한층 더 무르익은 뜨거운 사랑의 감정이 풍겨 나와 두근거림을 선사한다.

 

이어 동공지진을 일으키는 소아-하백의 모습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마치 서로의 무방비 상태를 본 듯 떨리는 눈빛은 갓 시작한 소백커플의 직진 로맨스에 대한 기대와 함께 향후 시청자들의 심장을 사정 없이 요동치게 할 태세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앞서 달콤한 키스로 사랑을 확인한 소아-하백이 오늘 14회에서는 눈만 마주쳐도 스킨십을 폭발시키는 커플 케미로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높일 예정이다. 광대 승천을 유발하는 이들의 로맨스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신세경-남주혁 ‘달콤무장 스킨십 릴레이’ 스틸을 접한 네티즌들은 “후손이들아~ 소리 질러”, “내가 이 모습을 보려고 여태 기다렸나 보다”, “오늘 마음의 준비하고 본방사수 해야 할 듯”, “소아-하백 스킨십길만 걸으소서”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된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았다. 


‘하백의 신부 2017(The Bride of Habaek 2017, 河伯的新娘 2017)’은 매주 월·화 밤 10시 50분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화·수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동남아시아에서도 방영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글 : 조형윤 객원기자 | 사진 :
  • 기사입력 : 2017-08-15 18:32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엽기적인 그녀' ..
[TV/방송] ‘하백의 신부 2017’ 임주..
[TV/방송] 방탄소년단, 푸마 스니커즈..
[TV/방송] ‘뭉쳐야 뜬다’, 정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