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JTBC ‘나의 외사친’ 윤종신, 호주로 출격

“딸 라임이와의 시간 위해 출연 결심”




[JTN뉴스 정세영 기자] 윤종신과 딸 라임이가 호주에 사는 ‘외사친’을 만나러 떠난다.

  

3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글로벌 친구추가 ‘나의 외사친’에서는 최근 가장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뮤지션, 윤종신과 둘째 딸 라임 부녀의 모습이 공개된다.

  

윤종신의 딸 윤라임은 호주로 떠나기 전, 아빠와 함께 짐을 챙기는 셀프카메라를 통해 폭풍 성장한 모습을 선보였다. 엄마 전미라를 빼닮은 라임이는 9살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어른스러움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윤종신은 “바쁜 스케줄 때문에 딸과 둘만의 시간을 가져본 적이 없다”며, “라임이와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전미라 역시 ‘바쁜 윤종신’의 일상에 대해 폭로했다. 전미라는 “일주일에 한 번 가족과 함께 밥 먹는 시간조차 갖기 힘들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윤라임 역시 “이번엔 아빠와 시간을 보내고 싶다”며 고백했다.

  

한편, 육아보다 일이 더 익숙한 아빠 윤종신은 아내 없이 딸과 단둘이 호주 바이런베이로 떠나면서 온갖 ‘웃픈’ 에피소드를 만들었다는 후문. 특히 그곳에서 만난 외사친은 슬로라이프를 살고 있는 능숙한 ‘슈퍼 대디’임이 밝혀져 더욱 비교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윤종신 부녀의 좌충우돌 외사친 만들기는 12월 3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나의 외사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7-12-03 19:46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
[TV/방송] ‘언터처블’ 진구-경수진,..
[TV/방송] '이번 생은 처음이라&#..
[TV/방송] ‘뭉쳐야 뜬다’ 신입 아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