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이판사판’ 정세형, 냉철한 변호사로 본격 등장

파렴치한 배유람 변호하는 진중한 役…안방극장 궁금증 UP




[JTN뉴스 강안나 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의 제2막이 예고된 가운데, 배우 정세형이 사건의 중심에 선 변호사 ‘진중한’ 역을 맡아 본격 등장한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10회에서는 이정주(박은빈 분)가 오빠 최경호(지승현 분)의 결백을 믿고 재심청구서를 제출하지만, 김주형(배유람 분)의 계략으로 최경호가 벽돌에 머리를 찧어 죽음의 위기에 놓이는 엔딩으로 극의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이에 7일 방송되는 ‘이판사판’ 11, 12회에서 배우 정세형이 극중 김주형을 변호하는 ‘진중한 변호사’ 역을 맡아 본격 등장할 것을 예고해 오늘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는 7일 공개된 ‘이판사판’ 예고편에서 결국 주검으로 돌아온 오빠 최경호의 사건에 분노하는 이정주의 모습이 공개된 것과 맞물리는 것으로, 최경호의 살해범으로 지목된 김주형과 그의 변호인 진중한이 재판에서의 에피소드를 통해 극에 또 한번의 회오리를 몰아치게 할 지 주목된다.


‘이판사판’에서 김주형의 변호를 맡아 첫 등장하는 진중한(정세형 분) 변호사는 우배석에서 단독판사까지 거쳐 로펌 변호사가 된 인물로, 명석한 두뇌와 냉철함을 겸비한 캐릭터다. 최고의 자리까지 올랐던 진중한은 특히나 남다른 승부욕과 명예욕으로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이번 드라마에서 매 사건의 중심에 선 변호사로 냉철한 카리스마를 선보일 정세형은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 어리버리한 조선족 깡패와 영화 ‘포크레인’에서 비열한 영면성을 지닌 은행원 캐릭터를 넘나들며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또한 지난해 화제를 모은 SBS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전지현의 정체를 의심하는 의사로 열연한 정세형은 ‘이판사판’을 통해 1년만에 SBS 작품으로 돌아와 감회가 남다른 작품일 터. 카멜레온 같은 변신의 귀재 정세형이 진중한으로 분해 어떤 활약을 하게 될 지 주목된다.


한편, 수목극 1위 자리에 오르며 가파른 인기 상승세와 화제를 더하고 있는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은 매주 수, 목요일 방송되며, 11, 12회 방송분은 12월 7일 공개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강안나 객원기자
  • 기사입력 : 2017-12-07 21:06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
[TV/방송] ‘언터처블’ 진구-경수진,..
[TV/방송] '이번 생은 처음이라&#..
[TV/방송] ‘뭉쳐야 뜬다’ 신입 아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