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1박 2일’ 김종민, ‘흑종민’ 폭주

제작진 녹화 中 방송 불가 선언! 궁금증 UP




[JTN뉴스 정세영 기자] ‘1박 2일’ ‘배고픈 신바’ 김종민이 흑종민으로 폭주한다. 특히 김종민의 돌발 행동에 제작진이 녹화 중 방송 불가 선언을 내렸다고 전해져 사건의 전말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18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는 전라남도 목포에서 경상남도 진주까지 이어지는 ‘2번 국도 3끼 여행’ 2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번주에는 지난주보다 더 맛깔스러운 남도 최고의 산해진미를 맛보기 위한 멤버들의 처절한 몸부림이 그려질 예정이라고 전해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런 가운데 흑종민으로 폭주하기 전 김종민의 해맑은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 속 김종민은 김이 모락모락 나는 광양 불고기를 향해 매의 눈빛을 발산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는 잔뜩 억울한 심경을 토로하고 있는데 또 다른 사진에서는 바닥에 드러누운 채 방송을 거부하는 듯한 행동을 취하고 있어 무슨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주 김종민은 광양 불고기 한 상 차림을 걸고 진행된 ‘철밥그릇 컬링대회’에서 처참한 대패를 당한 바. 데프콘에게 자신을 대신해 컬링 한 판을 해줄 수 있냐며 은밀한 거래를 제안한 데 이어 꼴찌 확정과 함께 바닥에 데굴데굴 구르는 그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웃픔(웃기면서 슬프다는 뜻의 신조어)을 선사했다.


그러던 중 광양 불고기에 한 시도 눈을 떼지 못하던 김종민이 급기야 배고픔에 지쳐 돌발 행동을 선보여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김종민 또한 본인 스스로도 예상치 못한 상황에 깜짝 놀란 채 “이 정도는 모자이크 해줄 수 있죠?”라고 땀을 뻘뻘 흘리며 노심초사했다.


제작진 역시 뜻하지 않은 상황에 진땀 흘리기는 마찬가지. 제작진은 김종민의 자체 모자이크 처리 요청에 잠시 촬영을 멈추고 논의하는 것도 잠시 “그것도 나올 수 없습니다. 그만 할까요?”라며 방송 불가까지 선언했다는 후문. 이에 김종민은 ‘폭주 신바’ 변신까지 눈 앞에 두고 있어 그가 어떤 행동으로 제작진을 놀라게 했을지 그의 활약에 기대를 높이고 있다.


과연 제작진을 멘붕에 빠트리게 한 김종민은 정말 방송 불가 판정을 받았을지 ‘흑종민’ 방송 여부는 18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03-18 12:17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JTBC4 ‘어썸피드’ 아이콘..
[TV/방송] ‘뜻밖의 Q’ 은지원, ‘몸..
[TV/방송] ‘아는 형님’ 지코, 설욕..
[TV/방송] ‘진짜사나이300’ 이유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