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스위치' 안승환, 천재해커의 카리스마!

강렬한 눈빛으로 상대제압! 순수함 뒤 시크 매력 ‘천의얼굴!’




[JTN뉴스 조형윤 기자]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안승환이 권화운 앞에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천생 사기꾼의 면모를 다시 한 번 과시했다. 천재해커로서 뛰어난 실력과 훈훈한 비주얼, 천연덕스러운 연기에 강렬한 카리스마까지 겸비한 안승환의 활약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에서 전인태(안승환 분)가 금태웅(정웅인 분)의 숨겨진 아들 조성두(권화운 분)를 위협해 그를 움직이게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인태는 사도찬(장근석 분)의 지시에 따라 그의 탈옥을 도울 뿐 아니라 태웅의 오른손인 김실장(송원석 분)을 구속하는 것까지 성공시켰다.


문제는 김실장이 묵비권을 행사하며 입을 열지 않는 것. 김실장의 입을 열게 하고 태웅을 함정에 빠뜨리기 위해 고민하던 중 도찬은 아버지인 태웅에 대한 뿌리 깊은 원한이 있었던 성두를 이용하기로 했다.


이에 인태는 봉감독(조희봉 분), 소은지(신도현 분)와 함께 출동했다. 성두를 납치한 이들은 창고에 데리고 간 다음 겁을 줬다. 특히 인태는 “널 죽도록 패주고 싶은데 도찬이 형 땜에 살려주는 거다. 우린 널 일곱 번이나 죽였다 살렸다 할 수 있어”라며 앞으로 잔 수작 한번만 더 부리면 가만 두지 않겠다는 듯 으르렁거렸다.


성두는 “잠깐만, 죽기 전에 해야 할 일이 있다”라며 “꼭 저승까지 끌고 가서 우리 엄마 앞에 무릎 꿀릴 놈이 있다”고 태웅을 향한 분노를 드러냈다. 인태는 봉감독, 은지와 ‘됐다’라는 눈빛을 주고받은 뒤 성두를 도찬에게 데리고 갔다.


인태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앞서 그는 국제변호사 박혁이라고 속이고 태웅에게 미끼를 던진 바 있었다. 김실장이 잡히자 초조해진 태웅은 인태의 미끼를 덥석 물고 그에게 자금 세탁 건에 대한 프레젠테이션 요청을 했다.


다시 한 번 국제변호사 박훈이 된 인태는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해 나갔다. 자신의 말에 태웅이 솔깃해하자 인태는 슬며시 웃으며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건이다. WK 조성두 사장은 들어온 2천억을 들고 카지노로 달려가서 전부 잃어야 한다”고 말했다.


태웅이 의아해하자 인태는 웃으며 “그래야 자금추적을 피할 수 있다. 카지노에 일정 수수료를 주고 깨끗해진 현금으로 돌려받는 거다. 강선랜드에 그런 일 몰래 해주는 사람 몇 명은 있을 거다”라며 “2천억 정도 현찰을 가져오려면 포장이사 차 정도는 준비하셔야 할 것”이라고 태웅이 좋아할만한 말을 했다.


이후 태웅은 인태의 지시에 따라 움직였다. 하지만 성두는 이미 도찬의 편이 된지 오래였고, 모든 것은 그가 계획한 대로 움직였다. 태웅의 지시 하에 돈이 흘러나오자 인태는 바로 도찬에게 알렸고, 그 즉시 오하라(한예리 분) 검사와 함께 출동했다.


안승환은 사도찬의 든든한 조력자 전인태를 소화하면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는데 성공했다. 신인임에도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연기에 안정적인 발성, 풍부한 표정을 앞세우며 자신만의 스타일을 선보인 안승환은 회가 거듭될수록 한층 성장하는 실력을 증명하며 차세대 기대되는 인재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한편 안승환은 ‘초코파이’, ‘맥도날드’, ‘박카스’ 등 다수의 광고를 통해서 그 가능성을 인정받고 최근 tvN ‘모두의 연애’와 ‘크리미널 마인드’를 통해 본격적으로 연기에 뛰어들며 주목을 받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조형윤 객원기자
  • 기사입력 : 2018-05-17 12:58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JTBC4 ‘어썸피드’ 아이콘..
[TV/방송] ‘뜻밖의 Q’ 은지원, ‘몸..
[TV/방송] ‘아는 형님’ 지코, 설욕..
[TV/방송] ‘진짜사나이300’ 이유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