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이별이 떠났다' 조보아, 눈물의 '출산 결단'

조보아, 채시라와 제주도 여행 끝자락, 용기백배 ‘출산결정’




[JTN뉴스 정세영 기자]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 조보아가 ‘아이를 낳겠다’는 폭탄선언으로 안방극장을 들끓게 만들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새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12회 11.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순간 최고시청률은 12회의 한민수(이준영)가 산모수첩과 호소문을 발견하고 정효(조보아)의 고백과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는 장면으로 12%(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았다. 10-12회는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3주째 토요일 밤 최고드라마의 왕좌를 지키고 있다. ‘엄마가 되어가는 과정’을 진솔하게 풀어낸 스토리, 감각적인 연출,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대세드라마’로 등극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보아가 아이를 낳겠다는 폭탄선언을 해 집안이 발칵 뒤집어지는 ‘눈물의 출산결단’ 장면이 담겨 시선을 집중시켰다. 극 중 정효(조보아)의 임신소식을 정수철(정웅인)이 알게 되면서 혼란이 가중됐던 상황. 이에 서영희(채시라)는 정효의 안정을 위해 제주도로 떠났다. 정효는 여전히 아기를 지울지, 낳을지 결정하지 못하고 있었지만 영희와 함께 조용한 시간을 가지며 차분하게 생각을 정리해 나갔다.


특히 영희가 말해주는 다소 직설적이면서도 솔직한 엄마의 삶에 대한 이야기들은 정효에게 다양한 생각을 불러일으켰다. 영희는 ‘미혼모의 아기를 세상이 반겨줄 것인가’, ‘엄마가 되면 여자의 삶은 사라진다’ 등 경험을 통해 알게 된 엄마의 고통을 말해주었고, 정효는 혼란스러워하다가도 영희가 과거 제주도로 가족여행 왔던 시절을 추억하는 찰나를 놓치지 않으며 결혼이 과연 그토록 불행하기만 한 것인지 꼬집었다.


그런가하면 한상진(이성재), 한민수(이준영), 정수철(정웅인)은 영희와 정효의 흔적을 쫓아 제주도까지 따라왔던 터. 수철은 상진과 민수의 만류에 당장 정효를 찾아가고 싶은 마음을 접고, 정효가 결정할 시간을 주기 위해서 조용히 뒤쫓았다. 세 사람의 존재를 눈치 챈 영희는 정효를 위해서 조금 더 시간을 벌어준 뒤, 마침내 여행의 끝자락에서 정효에게 ‘결정을 내려라, 지금 제주도에 수철이 와있다’라는 것을 알렸다.


정효는 두려웠지만 단단히 마음을 먹은 후 수철을 대면했고, 눈물을 글썽이며 혼란스러워하는 수철에게 아기를 낳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수철은 극도로 당황하다가 자신도 모르게 정효의 뺨을 때리고 말았던 것. 그러자 곁에 있던 영희가 다가와 수철의 뺨을 쳤고, 모두를 향해 “이 아이가 원하는 대로 그냥 놔둬.”라며 정효의 결정을 지지했다. 수철은 결국 의절까지 선언하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고, 상진과 민수 역시 혼란에 빠진 채 수철을 따라 나갔다. 정효는 쓰러질 듯 펑펑 울었지만, 눈물을 닦고 안정을 취한 후 뱃속 아이에게 ‘소명’이라는 태명까지 지어주며 담담히 결심을 굳히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그런가하면 수철이 정효의 임신을 극도로 반대했던 이유가 친엄마의 ‘임신중독증’ 때문이었음이 밝혀졌다. 수철이 병원을 찾아가 “임신중독증이라는거, 유전이 됩니까?”라는 물음에서 엔딩, 혹시라도 정효에게 증상이 유전이 되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밤 8시 45분부터, 4회 연속으로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06-10 17:45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JTBC4 ‘어썸피드’ 아이콘..
[TV/방송] ‘뜻밖의 Q’ 은지원, ‘몸..
[TV/방송] ‘아는 형님’ 지코, 설욕..
[TV/방송] ‘진짜사나이300’ 이유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