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이기광-이호원-이승훈, 10대 춤꾼 위해 열정 바친다

10대 춤꾼 맞춤형 ‘댄싱하이’ 코치 합류




[JTN뉴스 박선후 기자] 국내 최정상 댄싱머신 이기광-이호원-이승훈이 ‘댄싱하이’에 코치로 전격 합류해 10대 춤꾼 맞춤형 댄스코치로 변신한다. 평소 춤에 대한 열정이 남다르기로 소문난 이들은 저스트 절크, 리아킴과 함께 댄스코치로 변신해 10대 춤꾼들을 지원할 예정으로 그들의 활약에 관심과 기대를 끌어올린다.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댄싱하이’는 대한민국 방송 최초로 최고의 10대 춤꾼을 가리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10대들의 댄스 배틀을 통해 다양한 볼거리와 얘기를 전할 예정이다.


‘댄싱하이’ 측은 11일 댄스코치 최종명단을 공개했다. 이들은 “저스트 절크(Just Jerk), 리아킴에 이어 이기광-이호원-이승훈이 댄스코치로 합류해 든든하다”며 “각자의 개성으로 10대 춤꾼을 이끌 코치진들의 활약과 열정 넘치는 10대 춤꾼들에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이기광-이호원-이승훈은 각자만의 춤에 대한 철학과 열정으로 10대 댄스코치로서의 책임감과 포부를 밝혔다고 전해진다. 이들과 10대들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빚어낼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먼저 이기광은 자타공인 연습 벌레답게 10대 춤꾼에게도 연습의 중요성을 당부하는가 하면 “춤에 대해 진지하게 임하고, 우승을 목표로 진정성 있게 노력할 10대 춤꾼들을 만나고 싶다”고 밝혀 다정다감 댄스코치가 이끌 팀은 어떤 모습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이호원은 “춤을 처음 시작하는 10대에게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도움을 주고 싶다”며 열정 댄서일 때와는 다른 진지 코치의 반전 매력을 선보여 ‘엄근진’(엄격근엄진지) 댄스코치의 댄스코칭은 어떨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마지막으로 댄스코치 중 막내인 이승훈은 “YG대표로 나가는 느낌이 커요”라고 말하면서도 과거 연습실이 없어 길에서 춤을 췄던 자신의 10대를 떠올리며 “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각성의 계기’를 마련해주고 싶다”고 밝혀 끼 폭발 순발력 천재인 그가 신개념 반항아 댄스코치로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모은다.


세 명의 댄싱머신 ‘이’코치들의 합류로 막강 댄스코치 라인업을 완성한 ‘댄싱하이’는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이다.


한편 ‘댄싱하이’는 춤 좀 추는 ‘춤생춤사’ 10대 춤꾼을 모집 중이다. 관심 있는 이들은 오는 7월 16일까지 이메일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댄싱하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박선후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18-07-11 20:37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JTBC4 ‘어썸피드’ 아이콘..
[TV/방송] ‘진짜사나이300’ 이유비,..
[TV/방송] ‘배드파파’ 손여은-하준,..
[TV/방송] '방구석1열', 고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