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STAR > TV/방송

[TV/방송]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세종마을 상인 취재!

“장사가 잘되면 쫓겨나 망한다”




[JTN뉴스 박선후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세종마을의 임대차 갈등을 집중 조명한다.


12일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 세종마을을 직접 찾아 현행 임대차 법률의 문제점을 짚어본다.


서울의 중심, 경복궁 서쪽에 있는 세종마을은 한적한 정취를 찾아 온 시민들과 종로구·국가의 지원을 받아 많은 발전을 이룬 곳. 골목이 바뀌면서 찾는 손님이 많아지면 상인들은 행복해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여겨질 법 하지만, 제작진이 만난 이곳의 상인들은 오히려 “평화롭던 과거가 그립다”고 전했다. 상인 중 한 명인 ‘궁중족발’ 윤경자 사장은 “장사가 안되면 돈을 못 벌어서 망하고, 잘 되면 쫓겨나서 망한다”라고 말했다.


2년 전 ‘스포트라이트’는 가수 리쌍의 곱창집 분쟁 상태를 중심으로 임대차 갈등 문제를 심층 보도 한 바 있다. 그러나 2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세입자들은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라고 주장한다. 선한 의도로 시작한 골목형 시장 육성사업이 결국 상인들을 내쫓는 결과를 가져왔다는 것이다. 과연 이 현상을 방지할 방법은 없는 것일까.


우리나라에는 90여 개밖에 없는 ‘100년 가게’가 일본에는 약 22,000개 존재한다. ‘스포트라이트’는 한국과 일본 상가법의 차이점을 살펴보며 우리나라 상인들이 생존권을 보장받지 못하는 이유를 짚어본다.


세종마을 상인들이 직접 전하는 임대차 갈등의 현실은 12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박선후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18-07-12 20:24

추천 기사

대화
[TV/방송] '일억개의 별' 서..
[TV/방송] ‘진짜사나이300’ 이유비,..
[TV/방송] ‘배드파파’ 손여은-하준,..
[TV/방송] ‘내 사랑 치유기’ 심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