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더데빌' 캐스팅과 포스터 공개

뮤지컬 '더데빌' 캐스팅과 포스터 공개




[JTN뉴스 전지희 기자] 2017년 2월 개막을 확정 지은 창작 락 뮤지컬 '더데빌'이 캐스팅 발표와 동시에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뮤지컬 '더데빌'은 '존 파우스트의 선택으로 인한 결말'이라는 '파우스트'의 간결한 스토리 구조를 모티브로 유혹과 선택에 관한 이야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2014년 초연 당시 파격적인 창작극 또는 낯설고 난해한 작품이라는 엇갈리는 평가를 받으며 화제에 올랐다.


뮤지컬 '더데빌'에서 X - White는 배우 임병근, 고훈정, 조형균이 맡았다. 이들은 ‘인간은 양심이 있기에 유혹에 흔들릴지언정 결코 굴복하지 않는다’고 믿는 캐릭터 X – White답게 강단 있는 눈빛으로 흔들리지 않는 신념과 결연한 의지를 표현했다.


 X - Black역에는 오랜만에 무대로 돌아온 배우 장승조와 2014년 초연에 함께 했던 박영수, 이충주가 나란히 캐스팅 됐다. X - Black은 ‘아무리 선한 인간일지라도 욕망 앞에, 결국 악의 유혹을 뿌리칠 수 없다’고 믿는 악을 상징한다. 


존 파우스트 역은 배우 송용진과 정욱진이 번갈아 맡는다. 존 파우스트는 성공과 쾌락이라는 욕망에 유혹 당하는 인간으로, 초연 당시 존 파우스트 역을 맡아 자신만의 해석으로 캐릭터를 완성했던 송용진이 보다 깊어진 연기로 극의 무게감을 더한다. 


그레첸 역에는 배우 리사, 이하나, 이예은이 함께 한다. 그레첸은 사랑했던 파우스트의 배신과 타락으로 광기에 휩싸이지만 끝내 믿음과 용서로 구원 받는 여인이다. 


한편, 뮤지컬 '더데빌'은 오는 2월 14일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개막한다.


전지희 기자 weble105@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전지희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16-12-30 09:08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배쓰맨’ 서승원,..
[공연] 암울한 시대, 희망과 감동..
[공연] 배우 이정화, 첫 연극 무대..
[공연] 뮤지컬 ‘혐오스런 마츠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