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빅스 켄, 뮤지컬 ‘햄릿’ 완벽 피날레!

“감사한 마음뿐…멋진모습 보여드릴 것” 감동 소감




[JTN뉴스 윤보라 기자] 빅스 켄이 뮤지컬 ‘햄릿’ 서울에 이어 지방 공연까지 ‘켄릿’ 신화를 마무리하며 소감을 남겼다.

 

빅스 켄은 지난 10일 부산 범일동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햄릿’ 마지막 공연 무대를 끝으로 완벽한 피날레를 보여줬다. 뮤지컬 ‘햄릿’에서 주인공 햄릿 역을 맡은 켄은 안정된 연기력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첫 공연부터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지난 3개월간 폭발적인 감정 연기부터 날렵한 액션까지 어느 것 하나 빈틈없는 매력으로 ‘켄릿’ 신화를 써왔다.

 

부산 지방 공연까지 마지막 무대를 마친 켄은 관객들이 보내준 뜨거운 사랑에 감사하며 소감을 밝혔다. 켄은 “뮤지컬 ‘햄릿’을 언제 어디에서나 사랑해주시고 직접 와주신 관객 분들과 팬 분들에게 정말 감사드립니다. 좋은 작품을 함께 만들어주신 배우님, 감독님, 연출님, 조연출님 등 모든 분들에게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좋은 작품을 할 수 있게 도와주신 덕분에 좋은 추억을 하나 더 남길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잊지 못할 소중한 작품”이라며 ‘햄릿’을 응원해준 모든 분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이어 “이번 작품을 통해 제가 더 성장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된 것 같아 뿌듯합니다. 끝까지 잘 마무리하게 돼 기쁘면서도 아쉬운 마음도 큽니다. 뮤지컬 배우로서 더 좋은 모습 멋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켄이 되겠습니다”라며 진정성을 담은 소감으로 ‘햄릿’을 마친 소회를 밝혔다.

 

세계적인 극작가 셰익스피어의 명작 ‘햄릿’에서 완벽한 캐릭터 연기로 호평을 받은 켄은 매 공연 기립 박수를 끌어내며 흥행 파워를 겸비한 실력파 뮤지컬 배우로 인정받았다. 이에 하반기 대작으로 통하는 ‘타이타닉’에서 선 굵은 인물인 프레드릭 바렛 역에 곧바로 캐스팅돼 쉴 틈 없는 인기 행보를 이어간다.

 

뮤지컬 ‘꽃보다 남자 The Musical’부터 ‘햄릿’ 그리고 ‘타이타닉’까지 올해만 해도 무려 3작품에 주연 배우로 연속 발탁된 켄은 안정된 가창력과 뛰어난 감정 연기를 높이 평가받으며 대세 뮤지컬 배우로 맹활약 중이다.

 

‘햄릿’에서 ‘켄릿’ 신화를 쓴 켄이 로맨틱한 화부로 변신할 뮤지컬 ‘타이타닉’은 오는 11월 10일부터 서울 잠실 샤롯데시어터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7-09-11 20:03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혐오스런 마츠코..
[공연] 배우 이정화, 첫 연극 무대..
[공연]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공연] '휘성 전국투어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