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8월 삼연으로 돌아온다

신성록-송원근-강동호-임혜영-이지숙-유리아-강지혜 등 출연




[JTN뉴스 윤보라 기자]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이끌어내며 ‘힐링’ 뮤지컬 돌풍을 일으킨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가 삼연으로 다시 돌아온다. 

 

클래식 감성 로맨스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Daddy Long Legs)'는 1912년 첫 발간 이후 오늘까지 전세계에서 사랑 받고 있는 진 웹스터(Jean Webster)의 대표적인 명작소설 ‘키다리 아저씨’를 원작으로 하며, 뮤지컬 레미제라블로 토니어워즈 최고 연출상을 수상한 존 캐어드의 섬세한 연출과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로 최고 작곡/작사상을 수상한 폴 고든의 서정적인 멜로디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2016년 국내 초연 당시 원작 소설이 지닌 친숙함과 혼성 2인극이라는 흔치 않은 구성, 소설 속에서 막 나온듯한 배우들의 열연으로 관객들의 입소문을 타며 큰 사랑을 받았다. 다른 작품들과 달리 세트와 의상의 변화가 크고 화려하게 이루어지지는 않지만, 두 명의 인물이 편지를 매개체로 웃고, 울고, 성장하고 사랑하는 과정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클래식한 감동을 선사하는 ‘힐링’ 뮤지컬로 자리잡았다.


삼연으로 돌아오는 이번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는 초연과 재연에서 무대를 함께 꾸민 배우들이 총 출동해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다시 한번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키다리 아저씨'의 후원을 받아 성장하는 ‘제루샤 애봇’ 역에는 임혜영, 이지숙, 유리아, 강지혜가 출연한다. 


최근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에서 자신의 하나밖에 없는 딸을 보호하기 위해 피할 수 없는 살인을 저지른 ‘야스코’ 역을 맡아 관객의 마음을 울리는 목소리로 열연을 하고 있는 임혜영이 이번에는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의 밝고 당찬 ‘제루샤’로 또 다시 연기 변신을 꾀한다. 지난 재연 공연에서 첫 2인극에 도전한 임혜영은 그녀만의 사랑스러운 이미지로 더 성숙하고 안정적인 제루샤를 연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작년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공연 이후 한동안 무대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이지숙이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를 통해 오랜만에 ‘제루샤’로 무대에 올라 초연의 감동을 그대로 재현 할 예정이다. 이미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공연으로 한 차례 관객들을 만났던 이지숙은 “초연을 했지만 새로운 작품에 처음 합류하는 기분이 든다”며, “설레는 마음으로 관객을 만날 그 날을 위해 열심히 준비하겠다.” 고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초연과 재연에 이어 삼연에도 다시 참여하는 유리아의 출연 또한 기대감을 모은다. 탄탄한 연기력과 시원한 가창력으로 관객들을 사로 잡는 유리아는 폭 넓은 캐릭터를 소화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초연과 재연 무대에서 통통 튀는 개성으로 당찬 제루샤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관객들의 사랑과 신뢰를 받은 바 있는 유리아가 이번 삼연에서는 어떤 매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된다.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로 2017 SACA 최고의 뮤지컬 배우 여우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한 강지혜는 이번 삼연에도 함께 합류하게 됐다.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이후 다양한 역할을 맡으며 자신만의 연기 스팩트럼을 넓혀 온 강지혜는 맑고 깨끗한 목소리와 여성스러우면서도 당돌하고 강한 이미지를 모두 가지고 있어 풍부한 감수성을 지닌 ‘소녀’와 독립적인 ‘여성’으로 성장해가는 제루샤를 누구보다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것이다.


제루샤를 고아원에서의 생활과, 평범한 대학 생활을 벗어나 새로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도와주며 그녀의 성장을 돕는 ‘제르비스 펜들턴 역’은 초연과 재연에 이어 다시 한번 신성록, 송원근, 강동호가 함께한다.


브라운관과 무대를 종횡무진하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신성록은 특유의 밝고 유쾌한 에너지와 각 상황에 맞는 디테일한 연기를 보여주며 뮤지컬'키다리 아저씨'의 초연과 재연에서 흥행을 이끌었다. 늘 새로운 도전을 통해 매 작품마다 주어진 캐릭터를 그만의 색깔로 강렬하게 소화해냈던 만큼 그가 보여줄 또 다른 매력이 기대되는 바이다.

 

로맨틱한 목소리와 감미로운 무대를 통해 여심을 사로 잡는 ‘송원근’은 이번에도 ‘제르비스’역으로 다시 무대에 선다.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로 무대에 설 때면 참 많이 행복했다.”는 말과 함께 “다시 한번 이 작품으로 관객을 만나게 되어 감사하고, 또 다시 많은 관객들이 따뜻하고 행복한 기운을 얻어가실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는 후문이다.  


풋풋하고 순수한 제르비스를 표현하며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던 ‘강동호’ 역시 이번 작품에 함께하기로 결정했다. 강동호는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에서 ‘제루샤’의 성장을 바라보며 물심양면으로 많은 도움을 주는 ‘제르비스’역을 맡아 그가 가진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가장 잘 어울린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4명의 제루샤들과 함께 새로운 모습으로 어떤 캐미를 완성할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자아낸다.


초-재연 전 배우들의 출연으로 더욱 기대가 되는 클래식 감성 로맨스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삼연은 8월 31일부터 11월 18일까지 백암아트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07-12 17:24

추천 기사

대화
[공연] 국내 초연! 뮤지컬 ‘랭보..
[공연] 산울림 김창완, 헌정 뮤지..
[공연] 뮤지컬 ‘광화문연가’, 11..
[공연] 배우 민우혁, ‘꿈꾸는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