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 6만 관객 동원

국내 최초 문화-기술이 융합된 페스티벌 선보여 음악-공연계에 새로운 방향성 제시




[JTN뉴스 윤보라 기자] 독자적 아이덴티티를 자랑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유 브랜드 EDM 페스티벌 ‘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이 6만여명 글로벌 음악 팬들의 열띤 호응 속에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 8~9일 양일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 보조경기장, 문화광장(제1주차장) 일대에서 개최된 ‘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이하 2018 스펙트럼)’은 SM엔터테인먼트의 계열사이자 국내 최대 규모의 공연 기획사 드림메이커엔터테인먼트(이하 드림메이커)가 독자적으로 기획-제작했으며 해외 라이선스 공연이 아닌 독창적인 고유 브랜드 파워를 지닌 EDM 페스티벌로 국내 최초로 문화와 기술을 융합, 차별화된 무대 및 콘텐츠를 구현해 전세계 최고 수준의 페스티벌을 탄생시켰다.


매년 다른 테마로 펼쳐지는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의 올해 테마는 ‘THE FUTURE OF CULTURE TECHNOLOGY’로, ‘스타시티(STARCITY)’, ‘드림 스테이션(DREAM STATION)’, ‘클럽 네오 정글(CLUB NEO JUNGLE)’, ‘일렉트로 가든(ELECTRO GARDEN)’ 등 각기 다른 콘셉트의 네 공간을 최첨단 문화기술로 완성도 높게 구현해 세계적인 아티스트의 공연을 더욱 생동감 있게 연출해 다시 한번 아시아를 대표하는 최고의 EDM 페스티벌임을 입증했다.


9월 8~9일 양일간 펼쳐진 이번 공연에서는 앨런 워커(Alan Walker), 마시멜로(Marshmello), DJ 스네이크(DJ Snake) 등 세계적인 EDM 아티스트의 무대에 차미 X 말라(Tchami X Malaa: No Redemption), 프로젝트 원(Project One), 나잇매어 + 슬랜더(NGHTMRE + SLANDER present: GUD VIBRATIONS) 등 글로벌 EDM 아티스트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트렌디한 협업 무대와 DJ HYO(소녀시대 효연), DJ GINJO(긴조, TraxX 멤버), 엑소-첸백시(EXO-CBX) 등 다양한 장르의 국내 아티스트가 각 무대를 화려하게 수놓았다.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의 중심이자 미래 코스모폴리탄을 연상시키는 메인 무대 ‘스타시티(STARCITY)’는 하늘 높이 치솟은 최대 39m 높이의 첨탑을 기준으로, 총 2,500개의 LED 타일이 무대 양 옆으로 펼쳐져 압도적인 규모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기존 페스티벌 대비 약 2배에 이르는 총 10개의 딜레이 스피커 포인트(Delay Speaker Point)를 공간 전체에 배치해 공연장 밖으로 새어나가는 소리를 최소화한 반면, ‘스타시티’내 음향의 품질은 한층 업그레이드 돼 세계적인 아티스트의 공연을 최상의 사운드로 선사, 공연의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더불어 화약과 에어샷, 레이저 쇼, 조명 등으로 구성되어 공연의 절정을 알린 ‘스타시티 프로덕션 쇼(STARCITY Production Show)’ 역시 드림메이커의 연출가와 테크니션이 협업해 독자적으로 새로운 쇼를 연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 냈다.


지난해 ‘스펙트럼’의 스핀오프로도 꾸며진 적 있는 ‘드림 스테이션(DREAM STATION)’은 올해 더욱 환상적인 우주 정거장 느낌의 무대에서 K-팝, 힙합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 공연을 선보이는 동시에 스테이지 뒷편 거대한 LED 나무와 형형색색 꽃으로 가득한 쉼터의 공간인 ‘일렉트로 가든(ELECTRO GARDEN)’을 더해 휴식과 치유의 공간 역시 제공했다.


‘성인들의 놀이터’를 표방한 ‘클럽 네오 정글(CLUB NEO JUNGLE)’에서는 세계 유수 클럽에서만 사용되는 영국 수제 스피커 브랜드 ‘펑션-원(Funktion-1)’의 최첨단 사운드 시스템을 공수, 다양한 장르의 일렉트로닉 음악에 대한 관객들의 니즈를 충족시켰다.


‘2018 스펙트럼’에서는 양일간 헤드라이너의 마지막 무대가 끝난 밤 시간 총 2회의 퍼레이드를 펼쳐 메탈 소재로 퓨처리스틱 콘셉트를 구현한 거대한 퍼레이드 카를 중심으로 회당 총 60여명의 퍼포머의 행렬이 관객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으며 오직 ‘2018 스펙트럼’에서만 볼 수 있는 장관을 연출했다.


이외에도 사이버펑크 코스튬과 함께 영화에서 튀어나온 듯한 온플로어 퍼포머, 행사장 곳곳에서 관객의 안전을 책임지는 스펙트럼 앤젤스, 한층 더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기 위해 일본에서 한국으로 건너온 모조 댄서(MOJO DANCERS)를 비롯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돼 ‘2018 스펙트럼’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로 구현된 무대, 환상적인 테마 요소와 다양한 장르의 세계적인 아티스트 라인업으로 양일간 총 6만여명의 관객이 모인 ‘2018 스펙트럼’은 지난 2016년 첫 회에 이어 작년 스핀오프 격의 ‘스펙트럼 프레젠트 드림스테이션(SPECTRUM presents DREAM STATION)’과 ‘2018 스펙트럼’까지 대성황을 이뤄, 향후 최고의 EDM 페스티벌로 성장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09-10 17:35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아이언마스크&..
[공연]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
[공연]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공연] NO.1 뮤지컬 ‘지킬앤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