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국립극장 완창판소리 세 번째 무대 '김경호의 적벽가'

오는 11월24일 하늘극장




[JTN뉴스 윤보라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은 2018-2019 시즌 국립극장 완창판소리의 세 번째 무대 ‘김경호의 적벽가’를 11월 24일 하늘극장에서 올린다.


김경호 명창이 부를 ‘적벽가’는 동편제 창법의 전형을 보여주는 소리꾼 박봉술이 정리한 소리다. 박봉술은 판소리 다섯 바탕을 모두 다 잘 불렀지만 특히 ‘적벽가’에 뛰어났고, 생전에 무형문화재 보유자가 되었다. 박봉술제 ‘적벽가’는 동편제 ‘적벽가’의 진수로 평가받았다. 박봉술제 ‘적벽가’는 많은 사람들이 이어받아 불렀지만 그중에서도 송순섭과 김일구가 대표적인 제자다. 김일구는 구성 있는 목과 기교로 타고난 명창으로 칭송받을 뿐 아니라 판소리, 아쟁, 가야금 등 다방면에 능통해 국악 명인의 반열에 올라 있다.


김경호 명창은 아버지 김일구로부터 박봉술제 ‘적벽가’를 물려받았다. 명창의 자제답게 좋은 목을 가졌다는 평을 받고 있다.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예능보유자이던 성우향 명창에게 동편제 소리인 김세종제 ‘춘향가’를, 부친 김일구 명창에게 박봉술제 ‘적벽가’를, 모친 김영자 명창에게 정광수제 ‘수궁가’와 강산제 ‘심청가’를 각각 사사했다. 남성 소리꾼으로서는 더할 나위 없는 목구성을 자랑하는 김경호는 아버지 김일구처럼 아쟁 연주자로도 일가를 이루고 있다. 


제5회 광주 임방울 국악제 판소리 명창부 대상을 수상했으며 국립남도국악원 성악단 악장으로 재직한 바 있다. 김경호 명창은 이번 완창판소리에서 아버지 김일구와 어머니 김영자 부부 명창에게 물려받은 재능과 그만의 색깔로 동편제 소리를 단단하면서도 위엄 있게 들려줄 예정이다. 김일구 명창으로부터 전수받은 2대에 걸친 동편제 ‘적벽가’를 들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적벽가’는 중국 한나라 말엽 삼국시대 위·촉·오나라의 조조, 유비, 손권이 천하를 제패하기 위해 다투는 내용의 중국 소설 ‘삼국지연의’에 나오는 적벽대전을 중심으로 한다. 제갈공명의 화공작전으로 유비와 손권의 연합군이 조조의 대군을 격파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기존 소설이 가지고 있는 줄거리에 ‘군사설움타령’ ‘장승타령’ ‘새타령’ 등 소리꾼들이 새로운 대목을 추가함으로써 한국의 판소리만이 가진 이야기로 재창작되었다. 


‘적벽가’는 웅장하고 호방한 소릿조가 많아서 여간한 공력이 뒷받침되지 않고서는 부르기가 쉽지 않다. 다섯 바탕 중에서도 특히 고어가 많아 소리꾼들에게도 생경한 소리다. 유비·관우·장비·조조·조자룡 등 삼국지를 호령한 장군들의 소리를 통성, 호령조로 불러야 하고 ‘자룡, 활 쏘다’ ‘적벽대전’과 같은 대목들은 10분 넘게 자진모리로만 불러야 하기 때문에 소리꾼들은 등골이 빠지지만 관객들은 소리의 진수를 즐길 수 있다.


국립극장 완창판소리는 판소리 한 바탕을 처음부터 끝까지 감상하며 그 가치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최초·최장수·최고의 완창 무대다. 1984년 12월 ‘신재효 타계 100주기 기념’으로 처음 시도된 후 1985년 3월 정례화된 이래, 현재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고 34년간 공연됐다. 


박동진·성창순·박송희·성우향·남해성·송순섭·안숙선 등 당대 최고의 명창들이 올랐던 꿈의 무대로, 지금도 전통의 정체성을 지키며 소리 공력을 쌓고 있는 소리꾼들이 국립극장 완창판소리를 통해 관객과 만나는 중이다. KBS 프로듀서와 제9대 국립창극단장을 역임한 바 있는 정회천 전북대학교 교수가 완창판소리의 해설과 사회를 맡는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11-08 20:41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아이언마스크&..
[공연]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
[공연] NO.1 뮤지컬 ‘지킬앤하이..
[공연] 뮤지컬 '프랑켄슈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