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배우 김소현-손준호가 선사한 고품격 무대!

지난 11일 KBS1 ‘열린음악회’ 출연...폭발적인 가창력 선보여




[JTN뉴스 윤보라 기자]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가 KBS1 ‘열린음악회’에서 고품격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1 ‘열린음악회’은 내장산문화광장에서 개최되었으며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가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김소현과 손준호는 옅은 청록색 드레스와 깔끔한 정장을 갖춰 입고 ‘Time To Say Goodbye’로 첫 무대를 장식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손준호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넘버 ‘대성당의 시대’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소현은 형형색색 드레스를 입은 댄서들과 함께 무대를 꾸며 눈길을 끌었으며, 뮤지컬 ‘마이 페어 레이디’의 넘버 ‘I Could Have Danced All Night’을 청아한 목소리와 특유의 고음으로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KBS1 ‘열린음악회’은 1993년부터 대한민국 음악 쇼를 이끌어 온 대한민국 대표 음악 프로그램으로 이번 방송은 지난 26일 전북 정읍 내장산문화광장에서 진행된 녹화 방송이며 내장산을 찾는 관광객에게 지역을 홍보하고 주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는 녹화 당일 가을 밤 뜨거운 열기로 음악회를 물들이며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켰으며, 폭우로 잠시 중단되었지만 관객들은 자리를 뜨지 않았고, 더욱 퀄리티 높은 무대를 선보여 뜨거운 호응과 박수갈채를 받았다.


현재 김소현, 손준호는 대작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극 중 오스트리아의 황후 '엘리자벳'과 황제 '프란츠 요제프' 역을 맡아 연습 중에 있다.


김소현, 손준호가 출연하는 뮤지컬 ‘엘리자벳은 드라마보다 더 극적인 삶을 살았던 아름다운 황후 ‘엘리자벳’과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죽음(Der Tod)’의 사랑을 그린, 실존 인물과 판타지적인 요소의 환상적인 결합으로 만들어낸 흥행 대작이다.


한편, 김소현, 손준호의 부부를 만나볼 수 있는 뮤지컬 ‘엘리자벳’은 오는 11월 17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11-12 16:45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배우 김소현-손준호..
[공연] 뮤지컬 '루드윅', ..
[공연] 다이나믹듀오 단독 콘서트 ..
[공연] 뮤지컬 '파가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