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의정부예술의전당, 연극 '손 없는 색시' 공연

“기존 연극의 고정관념을 깨는 판타지 그 이상의 연극!”




[JTN뉴스 윤보라 기자] 의정부예술의전당(사장 박형식) 상주단체 ‘예술무대산’이 선보이는 연극 '손 없는 색시'(작 경민선, 연출 조현산)가 6월26일부터 오는 7월4일까지 7일간 의정부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관객들을 맞는다.


연극 '손 없는 색시'는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러시아, 유럽 등 세계 곳곳에 퍼져 있는 설화를 바탕으로 성찰과 아픔, 회복과 믿음을 꿈꾸는 이야기이다.


작품의 줄거리는 전쟁에서 살아 돌아오지 못한 남편으로 인해 한이 맺혀 매일 가슴 치는 색시, 그런 색시의 양 손은 가슴을 치기 싫다며 어느 날 스스로 떨어져나가고 색시는 떨어져 나간 손을 찾겠다며 온 동네를 헤집고 다닌다. 이 작품은 전쟁의 상흔과 아픔을 극의 줄기로 한 개성 넘치는 인형극이다. 


지난 2017년 5월, 서울 남산예술센터에서 첫 선을 보인 이 작품은 인형극은 아동극이라는 편견을 깨며 감동과 재미를 이끌어낸 수작이란 평을 이끌어냈다. 작품에선 기존 설화의 서사구조를 비틀어 색시의 손이 스스로 떨어져 나간다는 내용으로 바꾸며 현대 사회의 이야기를 상징적으로 담아냈다. 


국악 뮤지컬, 창작 판소리 등 전통연희 극작 부문에서 활동해 온 극작가 경민선은 과거의 이야기를 재해석해 상실의 아픔을 맞은 이들에게 '회복이란, 상처를 인정하고 나아가는 것'이란 위로를 건넨다. 


작품의 핵심 캐릭터인 '손'은 때로는 색시를 떠나버린 물질적인 손으로, 때로는 전쟁의 상처를 껴안은 땅으로 모습을 바꾸며 등장하고, 그 위에 정교한 인형술과 각종 오브제, 도르래를 활용한 무대 구조가 조화를 이루며 희곡이 담고 있는 시적이고 상징적인 것을 아름답게 구현해낸다. 


무대에 등장하는 모든 배우는 이야기꾼이자 인형 연기자다. 배우들의 몸은 인형이나 오브제로 변했다가, 세트와 소품의 역할을 하는 등 무대 위에서 인물과 공간들을 끊임없이 창조한다. 


때로는 광대처럼, 때로는 정령처럼 인물과 공간을 만들어내며 시적인 전개와 독특한 분위기, 그리고 그 안에 숨겨진 묵직한 메시지까지 전달한다. 여기에 소리로서 존재하는 음악은 색시와 늙은 아들의 여정과 사계절의 변화를 표현하고, 해학적이고 상징적인 극의 분위기를 자아낸다.


조현산 연출은 "인형의 표정은 단 하나뿐이라서, 인형극을 보는 것은 마치 은유가 가득한 시를 읽는 것과 같다"라며 "이 아름답고 시적인 이야기를 예술무대산만이 가지는 독창적이고 섬세한 인형과 오브제의 표정과 움직임을 통해 전하고 관객들은 이러한 인형의 표정 속에 숨어 있는 숱한 감정과 상념을 상상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의정부예술의전당의 상주단체로 6년째 파트너쉽을 이어오고 있는 ‘예술무대산’은 인형이 가지는 무한한 가능성과 인형극적 문법을 발견해내는 것을 목표로 다양한 매체와 실험정신으로 새롭고 창의적인 무대와 공연을 보여주고 있다. 관객에게 전달하려는 의미를 비언어로, 압축된 강한 비주얼로 표현하여 머리로 이해하는 연극을 넘어 가슴으로 느끼는 공연을 추구함으로써 다양한 세대의 공감과 소통을 이끌어내고 있다.


상처와 고통, 그리고 치유...한 편의 시처럼 펼쳐지는 삶의 이야기, 연극 '손 없는 색시'의 공연문의 및 예매는 의정부예술의전당 홈페이지 www.uac.or.kr 031)828-5841~2, 또는 인터파크티켓 www.interpark.com 1544-1555에서 가능하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6-27 09:50

추천 기사

대화
[공연] 6월 대학로, 볼만한 공연 ..
[공연] 연극 '비너스 인 퍼..
[공연]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
[공연] 울트라 코리아 2019,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