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김소현, 가슴 묵직한 감동 선사

비운의 왕비로 완벽 변신! 마리 앙투아네트 삶 오롯이 녹여낸 무대 선보여




[JTN뉴스 윤보라 기자] 배우 김소현이 5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한층 깊어진 감정선으로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내며 찬사를 받고 있다.


2014년 ‘마리 앙투아네트’ 초연 당시 18세기 프랑스 왕비의 화려하면서도 기품 있는 캐릭터를 200% 소화한 김소현은 출중한 연기력과 가창력을 바탕으로 ‘완벽한 캐스팅‘이라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초연에 이어 다시 한 번 ‘마리 앙투아네트’역으로 돌아온 김소현은 초연에서 보여준 섬세한 감정선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비극적 마지막을 향해 가며 점차 성장하는 ‘마리 앙투아네트’의 인간적 면모를 입체적으로 표현해내 작품의 깊이를 더했다.


한층 다각화된 캐릭터 해석은 물론, 깊은 이해와 공감을 바탕으로 마리 앙투아네트의 변화하는 감정선을 디테일하게 표현한 김소현은 극의 드라마틱한 서사를 더욱 극대화하며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을 오롯이 담아내 또 한 번 독보적 존재감을 발휘했다.


김소현은 특유의 기품으로 화려하면서도 우아한 프랑스 왕비의 면모뿐만 아니라, 페르젠의 향한 사랑과 그에 따른 외로움, 그리고 한 가정의 어머니로의 모성애적 감정선까지 생생하게 담아내며 그녀만의 완벽한 ‘마리 앙투아네트’를 탄생시켰다는 극찬을 받고 있다.


특히, 극 중 모든 것을 잃은 마리 앙투아네트가 마지막으로 지켜내고자 애썼던 자신의 아들을 빼앗겨 비통한 마음을 연기하는 장면에서는 애끓는 심정을 담은 처절한 연기로 그녀의 모성애를 절절하게 표현해내 관객의 마음을 울린다는 호평이다.


이에 대해 김소현 배우 역시 “극 중 마리가 자신의 아이들에 대한 지극한 사랑을 가지고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도 특히 공감이 많이 되고 더욱 더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며, “서사의 흐름에 따라 마리 앙투아네트라는 한 인간의 다채로운 면모를 볼 수 있는 것이 이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이다” 고 밝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소현이 출연하는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했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드라마틱한 삶과, 사회의 부조리에 관심을 갖고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적으로 조명해 진실과 정의의 참된 의미를 깊이 있게 다룬 작품이다.


한편,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오는 11월 17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되며, 추석을 맞아 전 좌석 등급을 대상으로 3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9-09-06 11:43

추천 기사

대화
[공연] JTN미디어(주), 8월 막강한..
[공연] 뮤지컬 '에드거 앨런 ..
[공연] JTN미디어(주), 'JTN &..
[공연] 하현우-먼데이키즈-로맨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