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배우 한선천, 버스크 음악극 ‘432Hz’ 첫 공연 성료

매력적인 탭 댄서 ‘주민혁’ 역으로 완벽 변신




[JTN뉴스 윤보라 기자] 배우 한선천이 버스크 음악극 ‘432Hz’ 첫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지난 23일 배우 한선천이 뜨거운 박수 속 버스크 음악극 ‘432Hz’ 첫 무대를 성료했다.


버스크 음악극 ‘432Hz’는 삭막한 세상 속에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진정한 삶의 가치를 찾아가는 버스커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서로에게 둘도 없는 친구였던 싱어송라이터 지오와 탭 댄서 민혁의 과거, 그리고 현재 버스킹 거리의 버스커 하늘과 스트릿 드러머 두홍의 이야기가 교차로 펼쳐지며 음악을 통해 서로의 아픔을 치유하고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현대무용가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한선천은 뮤지컬 ‘킹키부츠’, ‘배쓰맨’ 등의 작품에서 뮤지컬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한 바 있다.


지난해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무대에 이어 최는 뮤지컬 ‘안테모사’를 통해 안무가로 데뷔하한 한선천은 이번엔 ‘버스크 음악극’이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며 관객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 중 한선천은 지오와 한 팀이자 친구였고, 현재는 과거의 사건으로 세상과 단절된 채 살아가고 있는 탭 댄서 ‘주민혁’ 역으로 완벽 변신했다. 다양한 장르의 무대에서 연기, 춤, 노래 등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온 한선천은 안정적인 보컬과 수준급의 탭 실력으로 또 한 번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싱어송라이터로 등장하는 ‘한지오’와 함께 버스킹을 하는 장면에서는 환상적인 케미를 발휘해 마치 관객들이 진짜 버스킹의 한복판에 들어와있는 것과 같은 무대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섬세한 감정 연기로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변화하는 디테일한 감정선들을 오롯이 표현했으며, 따뜻한 감성이 전해지는 연기로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첫 공연을 시작으로 버스크 음악극 ‘432Hz’에서 한선천이 보여줄 그만의 새로운 매력에 관심이 모이는 가운데, 한선천이 출연하는 버스크 음악극 ‘432Hz’는 오는 5월 31까지 대학로 TOM 2관에서 공연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0-02-25 12:42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배우 한선천, 버스크 음악..
[공연] 오토마타 그림자 음악극 &#..
[공연] 연극 '셜록홈즈', ..
[공연] 뮤지컬 ‘영웅본색’ 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