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국립국악관현악단 ‘정오의 음악회’ 4월 공연

4월14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서 개최



[JTN뉴스 윤보라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예술감독 김성진)은 국악 브런치 콘서트  ‘정오의 음악회’를 4월 14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개최한다.


‘정오의 음악회’는 2009년부터 시작해 12년째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국립극장 대표 상설공연이다. 국악관현악을 처음 접하는 관객도 즐겁게 감상할 수 있는 친숙한 레퍼토리와 다양한 장르의 스타와 협연, 쉽고 친근한 해설까지 제공해 시즌 전 공연을 관람하는 마니아 관객이 등장할 정도로 큰 호응을 얻었다. 2021년 ‘정오의 음악회’는 아나운서 이금희가 해설을 맡아 특유의 부드럽고 편안한 진행으로 관객의 이해를 돕고, 국립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 이승훤이 지휘를 맡는다.


공연의 첫 순서 ‘정오의 시작’에서는 대평원을 질주하는 몽골인의 기개를 느낄 수 있는 음악으로 올해 첫 ‘정오의 음악회’의 문을 힘차게 연다. 2012년 국립국악관현악단 기획연주회 ‘초원의 소리’ 공연에서 소개했던 몽골 작곡가의 두 곡을 엮어 선보인다. 황량한 초원에 인적(人跡)이 모여 풍요로워지는 모습을 그린 샤라브(B.Sharav)의 ‘깨어난 초원’과 몽골인의 열정적인 마음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비르바(M.Birvaa)의 ‘말발굽 소리’다.


이어지는 ‘정오의 시네마’는 올해 새롭게 마련한 순서로, 추억의 고전영화 OST를 국악관현악 편곡으로 만나보는 시간이다. 영화 하이라이트 장면과 함께 국악관현악으로 재탄생한 영화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4월에는 ‘로마의 휴일 OST’를 선보인다.


‘정오의 앙상블’은 소편성 음악의 매력이 담긴 실내악곡 무대로 국립국악관현악단이 주목하는 젊은 작곡가의 위촉 신작을 소개한다. 4월에는 김백찬의 ‘들’을 선보이며, 바쁜 일상을 사는 관객들에게 편안한 휴식의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정오의 스타’는 대중가요·판소리·뮤지컬 등 여러 장르의 스타와 국악관현악이 만나는 코너로 이번 공연에는 소리꾼 박애리가 함께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춘향가 이수자인 박애리는 다양한 방송과 무대를 통해 우리 음악을 알리며 대중과 활발히 소통하는 소리꾼이다. ‘춘향가’ 중 백미로 불리는 ‘쑥대머리’와 가수 들국화의 ‘사노라면’, 채규엽의 ‘희망가’ 등을 국악관현악 연주에 맞춰 들려줄 예정이다.


마지막은 국악관현악의 정수를 맛볼 수 있는 ‘정오의 관현악’ 순서로 박한규의 ‘오색타령’을 들려준다. 오색타령은 도화타령·농부가 등 4곡의 민요에서 영감을 얻어 사계절의 느낌을 정겹고 유쾌하게 풀어낸 곡으로, 2021년 한해의 풍요로움과 건강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다.


4월 ‘정오의 음악회’ 티켓은 3월 10일부터 국립극장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중이다. 지난 2020년 하반기 ‘정오의 음악회’를 찾았던 관객에게 30% 할인(1인 2매)을 제공하는 ‘보고 또 보고’ 티켓도 판매한다. 지난 시즌 많은 관객의 호응을 얻었던 ‘정오의 도장 깨기’ 이벤트도 재개되어  2021년의 ‘정오의 음악회’ 총 6회 공연 관람티켓을 모두 모은 관객에게 소정의 선물을 제공할 예정이다. 공연 직후에는 ‘정오의 음악회’를 찾는 모든 관객에게 간단한 간식을 증정한다.


이번 공연은 방역 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객석 띄어 앉기’를 실시한다.


예매·문의 국립극장 홈페이지(www.ntok.go.kr) 또는 전화(02-2280-4114)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1-03-25 12:25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명성황후’ ‘뮤:시즌’서 전..
[공연]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