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태양의 노래', 풋풋하고 활기찬 출발

1년 만에 돌아온 설렘가득 청춘멜로 뮤지컬




[JTN뉴스 윤보라 기자] 밝고 건강한 청춘들의 멜로드라마 뮤지컬 '태양의 노래'가 5월 3일 활기찬 첫 막을 올렸다.


'태양의 노래'는 뜨거운 햇빛 아래 서핑을 즐기는 소년 하람과 매일 밤 버스킹을 여는 싱어송라이터 해나가 주인공인 청춘멜로 뮤지컬. 2021년 5월 초연 이후 꼭 1년 만에 돌아온 무대의 첫 주인공은 K-pop 아티스트 진호(펜타곤)와 뮤지컬 배우 이상아다.


5월 3일, 뮤지컬 '태양의 노래'는 두 배우의 청아한 목소리와 섬세한 감정 연기가 극의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평가를 받으며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 '올슉업'과 '아이언 마스크'에서 뮤지컬 배우로서의 역량을 입증한 바 있는 진호는 '태양의 노래'에서 한낮의 태양처럼 눈부신 하람으로 분해 청춘멜로에 꼭 맞는 풋풋한 멜로 연기와 뛰어난 넘버 해석력, 감미로운 가창력을 선보이며 객석을 사로잡았다.


'태양의 노래'에서 처음으로 해나 역에 도전한 뮤지컬 배우 이상아 역시 한밤의 별빛처럼 빛나는 소녀의 발랄하면서도 아릿한 청춘의 감성을 무대에 펼쳐보였다. 역량 있는 배우들의 앙상블과 '태양의 노래'의 핵심 키워드라 할 수 있는 낮과 밤을 조명과 무대 미술로 살린 연출 또한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로 평가 받았다.


한편 5월 3일 개막을 시작으로 뮤지컬 '태양의 노래'는 다시 없을 화려한 라인업으로 이뤄진 K-pop 스타들의 첫 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하성운과 김남주(에이핑크)는 5월 4일 첫 공연에 나서며, 배우 송건희와 권은비는 5월 5일 첫 번째 무대에 오른다. Y(와이/골든차일드)의 첫 무대는 5월 6일으로 뮤지컬 배우 이상아와 함께 한다. 초연에 이어 올해도 '태양의 노래' 무대 위에 오르는 온유(샤이니)의 첫 공연은 5월 18일에 선보인다.


태양을 닮은 소년 하람과 달빛을 머금은 소녀 해나의 첫사랑을 배우 저마다의 매력과 연기, 노래로 선보일 뮤지컬 '태양의 노래'는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되며 공연 전문 글로벌 플랫폼 메타씨어터를 통해 전 세계 154개국에 선보인다. 지난 4월 30일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 2022년 버전 글로벌 음원 역시 전 세계 K뮤지컬과 K-pop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순항 중이다.


'태양의 노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태양의 노래'와 메타씨어터 그리고 신스웨이브 공식 SNS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2-05-04 16:35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명품 악극 ‘불효자는 웁니다’, 오는 ..
[공연] 다가오는 봄, 42년 전 ‘광주의 봄’을..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