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쓰릴 미', 캐릭터 포스터 공개

오는 7월12일 개막




[JTN뉴스 윤보라 기자] 올해로 15주년을 맞이하는 뮤지컬 '쓰릴 미'가 오는 7월 12일 개막을 앞두고 각 인물들의 매력을 담은 6종의 캐릭터 포스터와 두 배우가 함께한 3종의 페어 포스터를 공개했다.


뮤지컬 '쓰릴 미'는 미국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던 전대미문의 유괴 살인사건을 뮤지컬화 한 작품이다. 두 인물의 심리 게임을 방불케하는 감정 묘사와 단 한 대의 피아노가 만들어내는 탄탄하고 섬세한 음악은 소극장 뮤지컬의 신화를 써 내려가며 십 년이 넘게 마니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왔다. 


특히 2007년 초연 당시, 화려한 쇼 뮤지컬이 대세이던 여느 뮤지컬들과는 다르게 간소화시킨 무대와 조명은 극중 현재와 과거를 오가는 시공간을 불분명하게 만들며 관객들을 긴장감 속에서 오롯이 두 명의 배우들에게 집중할 수 있도록 했고, 배우들의 심리전과 피아노뿐인 음악 소리는 관객들을 분위기에 압도되게끔 만들었다.


두 인물 간의 관계성과 감정선을 밀도 높게 표현하는 배우들의 열연은 매 회차마다 다양한 해석의 여지를 주며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시켰고, 이는 뮤지컬을 수차례 관람하는 재관람 문화를 이끌어내며 매 시즌마다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


또한 섬세한 표현력과 무대를 압도하는 연기력을 필요로 하는 만큼 류정한, 김무열, 지창욱, 강하늘 등 그동안 뮤지컬 '쓰릴 미'를 거쳐온 많은 배우들이 스타로 발돋움을 했기에 이번 15주년 팀 역시 탄탄한 실력을 갖춘 배우들로 꾸려졌다.


개막에 앞서 공개한 이번 뮤지컬 '쓰릴 미'의 캐릭터 포스터와 페어 포스터는 ‘나’와 ‘그’ 캐릭터의 얼굴에 그림자를 드리워 속내를 알 수 없는 심리전을 컨셉으로 촬영을 했다.


캐릭터 포스터에는 수트를 입은 ‘나’와 ‘그’의 이목을 집중시킬 만큼 매력적이지만 속을 알 수 없는 미묘한 눈빛의 표정들이 눈에 띈다.


또한 앞에 적힌 대사는 배우들의 표정 연기와 어우러져 관객들의 극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 시킨다.


두 배우가 함께 한 페어 포스터에는 대립하듯 긴장감이 가득한 분위기가 담겨있어 두 캐릭터가 치열하게 펼칠 열연에 대한 기대감을높인다.


부유한 집안, 비상한 머리와 섬세함을 가지고 있지만 ‘그’에게 빠져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저지르는 ‘나’역에는 이주순, 최재웅, 박상혁이 분하여 섬세한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며, 풍족한 환경와 수려한 외모, 타고난 말재주로 주위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면서도 새로운 자극을 원하는 ‘그’ 역에는 윤재호, 황휘, 김진욱이 분해 매력적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뮤지컬 '쓰릴 미'은 오는 7월 12일부터 10월 9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2-06-23 16:28

추천 기사

대화
[공연] EMK, 2023년 뮤지컬 ‘베토벤’ 전 배..
[공연] 배우 신문성, ‘대학로에서 만나요~’ ..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