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오늘(17일) 개막

11월17일부터 내년 2월26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JTN뉴스 윤보라 기자] 공연 제작사 쇼노트의 기대작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제작 쇼노트)가 치열한 준비를 마치고 바로 오늘(17일) 그 대장정의 막을 올린다.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레너드 번스타인, 스티븐 손드하임 등 천재 아티스트들이 만나 브로드웨이의 역사를 새로 쓴 작품으로, 아름다운 음악과 역동적인 무브먼트를 통해 뮤지컬계에 혁신을 일으키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 인정받았다.


제작사 쇼노트와 함께 2022년 화려한 귀환을 알린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최고의 창작진, 배우들과 함께 압도적인 모습을 예고했다.


섬세한 연출로 극에 남다른 깊이를 부여하는 김동연 연출과 제롬 로빈스의 오리지널 안무 공식 계승자 훌리오 몽헤, 최고의 뮤지컬 음악 감독인 김문정 음악감독 등 각 분야 최정상의 창작진들이 합류했다. 이들은 감각적인 연출과 20인조 오케스트라와 함께한 아름다운 음악, 장르를 넘나드는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한층 더 감각적인 무대를 재탄생시켰다. 여기에 김준수, 박강현, 고은성, 한재아, 이지수, 정택운(레오), 배나라 등 압도적인 캐스트가 이름을 올리며 대체불가 조합을 완성했다.


이를 증명하듯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캐스팅과 함께 공개한 컨셉 필름에서부터 작품의 특징과 캐릭터를 완벽하게 담아내 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토니역의 고은성과 The PIT 오케스트라가 함께한 ‘Maria’를 시작으로 김준수와 이지수가 하모니를 맞춘 ‘Tonight’과 뮤직비디오의 피날레를 장식한 박강현의 ‘Something’s coming’까지, 각기 다른 매력을 담아낸 세 편의 뮤직비디오를 통해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가 올해 최고 기대작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처럼 모두의 기대와 관심 속에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바로 오늘(17일) 역사적인 막을 올린다. 쇼노트는 2022년 프로덕션의 첫 시작을 기념하며 11월 17일(목)부터 20일(일)까지 오프닝위크 기간동안 공연을 관람하는 유료 관람객 전원에게 2023년 캘린더를 증정한다.


한편,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1960년대 뉴욕 뒷골목을 배경으로 폴란드계 갱단 제트와 푸에르토리코 갱단 샤크 간 세력 다툼과 갈등, 그리고 그 속에서 운명처럼 사랑에 빠지는 토니와 마리아의 이야기를 담았다. 토니 역에 김준수, 박강현, 고은성이, 마리아 역에 한재아, 이지수가, 리프 역에 정택운, 배나라가, 아니타 역에 김소향, 정유지가, 베르나르도 역에 김찬호, 임정모 등이 출연하며, 바로 오늘(17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2-11-17 14:14

추천 기사

대화
[공연] 연극 '넓은 하늘의 무지개를 보면 ..
[공연] ‘베토벤’ 2023년 월드 프리미어, 프..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