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두산아트스쿨: 공연' 강연, 7월28일부터 진행

공연분야 예술가들의 현장 이야기!



[JTN뉴스 박선후 기자] ‘두산아트스쿨: 공연’ 강연이 7월 28일부터 8월 18일까지 매주 금요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진행한다.


‘두산아트스쿨: 공연’은 문화예술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예술가들의 현장 이야기를 나누는 무료 강연 프로그램이다. 올해 강연에서는 공연분야 예술가들은 ‘어떤 고민을 하고, 누구와 어떻게 만들어가는지’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갖는다. 서로의 역할을 넘나들며 협업하고, 연극 작업을 이어 나가는 예술가들의 경험을 실제 작업했던 작품을 통해 이야기한다. 올해는 연출가 김정, 안무가 이재영, 배우 나경민, 배우 성수연, 극작가 윤성호, 배우 이강욱, 배우 김신록이 강연자로 함께한다.


7월 28(금), 첫 강연은 연출가 김정과 안무가 이재영이 강연자로 나선다. 연극 '태양'을 무용 '태양'으로 만드는 작업을 함께한 그들은 '순간과 영원의 몸부림: 연출가와 안무가의 협업'이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진행한다. 연출가와 안무가가 어떻게 협업할 수 있는지. 공동 창작의 과정 안에서 느꼈던 여러 순간들을 공유한다.


8월 4일(금), 두번째 강연은 배우 나경민과 배우 성수연이 강연한다. 2008년부터 공동창작 집단 ‘크리에이티브 VaQi’로 작업을 이어온 그들은 '싸우면서 정만든다 – 연기하는 연기하지 않음의 연기하는 연기하지 않음'이라는 제목으로 강연한다. 배우, 창작자로서 꾸준한 행보를 이어온 이들은 공동창작 과정 안에서 배우의 존재, 연기의 이중성, 포스트 드라마와 드라마 사이 등을 테마로 이야기한다. 성수연은 2019 백상예술대상 연극부문 ‘젊은연극상’을 수상했다.


8월 11일(금), 세번째 강연은 극단 ‘아어’로 다양한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DAC Artist 극작가 윤성호와 배우 이강욱이 함께한다. 이들은 2012년부터 지금까지 연극 '미인', '죽음의 집', '누수공사' 등의 작품을 공동 창작해왔다. '아 하면 어'라는 제목으로 삶에서 가장 친한 친구이자 연극에서 가장 가까운 동료로서 서로 어떻게 이해하고 협업하고 있는지 이야기한다.


8월 18일(금), 마지막 강연은 2022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김신록이 진행한다. 연극, 영화, 드라마 등 다방면에서 활동 중인 그는 '뒤섞인 마주침들'이라는 제목으로 연극 안팎에서 마주치는 기회, 사람, 방식의 뒤섞임과 그 안에서의 가능성을 찾은 경험을 공유한다. 김신록은 최근 4년간 배우들과 만나 치열하게 묻고 답한 인터뷰집 「배우와 배우가」를 출간했다.


평소 공연분야 예술가들의 작업, 협업 과정이 궁금하거나 예술가를 꿈꾸는 이들이라면 흥미로운 경험이 될 것이다. ‘두산아트스쿨: 공연’은 전회차 휠체어석, 이동보행, 문자소통서비스를 제공한다. 예약은 두산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가능하다. 문의는 두산아트센터 doosanartcenter.com 02-708-5001


‘두산아트스쿨’은 두산아트센터가 2008년부터 진행한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이다. '두산아트스쿨: 미술' '두산아트스쿨: 공연' '두산아트스쿨: 창작 워크숍' 등 강연에서부터 워크숍까지 다양한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 지난 강연은 두산아트센터 유튜브, 팟캐스트(팟빵)를 통해서 보고 들을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박선후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23-07-16 20:21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빅스 켄, 뮤지컬 '22년 2개월'..
[공연] 뮤지컬 '레베카', 완벽을 넘어..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