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레베카’ 10주년 기념 공연, 19일 역사적 개막!

8월 19일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




[JTN뉴스 윤보라 기자] 더 이상 수식어가 필요 없는 가장 완벽한 뮤지컬 '레베카' 10주년 기념 공연이 오는 19일 막을 올린다.


오는 19일 뮤지컬 '레베카'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역사적인 10주년 기념 공연을 시작한다. 2006년 오스트리아 비엔나 레이문드 극장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전 세계 12개국, 총 10개 언어로 번역돼 공연된 작품은 지난 2013년 한국 초연 이후 2019년 여섯 번째 시즌까지 누적 관람객 95만 명, 매 티켓 오픈마다 압도적 수치의 예매율 1위를 기록한 '메가 스테디셀러'로, 올해는 한국 라이선스 프로덕션 일곱 번째 시즌을 맞이한 동시에 10주년 기념 공연을 맞이해 그 의미가 더욱 깊다.


이번 시즌 뮤지컬 '레베카'는 '레베카 신드롬'을 일으킨 오리지널 캐스트들은 물론 여러 장르에서 활약하고 있는 뉴 캐스트들이 합류하여 완벽한 캐스팅 라인업을 구축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뮤지컬 배우이자 오랜만에 뮤지컬 ‘레베카’로 귀환한 류정한, 부드럽고 섬세한 카리스마로 호평 받아온 민영기, 지난 시즌 이후 ‘뮤지컬 트롯 황태자’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에녹, 초연 이후 이번 시즌까지 한 차례도 빠짐없이 뮤지컬 ‘레베카’와 함께해 온 댄버스의 시초라 불리는 신영숙, 매 시즌 압도적인 가창력과 무대로 완벽 그 자체로 불려온 옥주현, 독보적인 무대 장악력으로 작품의 몰입도를 높여온 리사, 강렬한 카리스마로 무장한 댄버스 부인을 탄생시킨 장은아, 지난 2016년 이후 ‘나(I)’로 돌아오는 김보경, 네 번째로 작품에 출연하며 아름다운 음색을 선보인 이지혜가 또 한번 뮤지컬 ‘레베카’의 무대를 화려하고 다채롭게 꾸민다.


여기에 발라드의 황태자이자 실력파 뮤지컬배우 테이가 ‘막심 드 윈터’로 무대에 올라 새로운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시키는 이지수가 합류한다. 이어 K-POP 아이돌 그룹 레드벨벳의 웬디가 첫 뮤지컬 데뷔작으로 ‘나(I)’를 선택해 화제를 모은다. 지난 10년의 역사를 써내려 온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진은 물론 대한민국 뮤지컬계에서 주목 받고 있는 실력파 배우들이 새로이 함께한 이번 뮤지컬 ‘레베카’는 앞으로 더욱 뜨거운 ‘레베카 신드롬’을 이끌 콜라보레이션을 완성하고 역대급 무대를 예고하며 막강한 기대감을 이끌어 냈다.


또한 이번 시즌은 그간의 프로덕션 노하우가 총 집결된 것은 물론, 무대, 영상 디자인에 섬세한 디테일을 추가하고 업그레이드하여 더욱 몰입감을 높이며 최고의 시즌을 예고했다. 특히 뮤지컬 ‘레베카’는 관객들로 하여금 러닝타임 내내 단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완벽한 미장센으로 찬사를 받은 만큼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 공연에서 가장 강력한 심볼이 된 회전하는 발코니 씬은 공연 내내 거대한 아우라를 뿜어내며 맨덜리 저택의 거대하고 무게감 넘치는 분위기는 물론 작품의 강렬함을 다시 한번 전한다. 또한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서스펜스를 탄탄하게 몰입하게 해주는 완성도 높은 무대 연출과 영상 디자인을 통해 ‘마스터피스’의 위엄을 더한다.


탄탄한 서사와 아름다운 무대에 중독성 있는 멜로디의 넘버들이 더해진 뮤지컬 ‘레베카’는 매 시즌 무대 밖까지 음악적 완성도에 대한 찬사가 끊이지 않았다. ‘하루 또 하루’, ‘행복을 병 속에 담는 법’ 등 서정적인 멜로디로 이야기의 섬세한 디테일을 더한 곡은 물론, ‘신이여’, ‘레베카 act2’, ‘영원한 생명’ 등 강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곡은 작품의 압도적인 분위기와 중독성을 자랑하며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는 동시에 마음 속에 깊은 감동을 전한다.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중독될 수 밖에 없는 킬링 넘버들로 채워진 뮤지컬 ‘레베카’는 오직 무대에서만 라이브로 만나볼 수 있어 그 감동을 배가시킨다.


앞서 작품은 매 티켓 오픈마다 뮤지컬 전체 작품예매 순위는 물론, 모든 공연 장르를 망라한 공연 카테고리에서 경이적인 판매 점유율을 기록하며 '레베카 신드롬'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2013년 한국 초연 당시 작품 전체를 한국 정서에 맞게 업그레이드해 원작자 미하엘 쿤체와 실베스터 르베이로부터 “한국 무대가 세계 최고다”라는 극찬을 받은 뮤지컬 '레베카'는  제7회 더 뮤지컬 어워즈’ 연출상을 비롯해 무대상, 조명상, 음향상 등 5개 핵심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이번 시즌을 기다리고 있는 뮤지컬 팬들은 "10주년 기념 공연을 넘어 앞으로도 더 오래도록 보고 싶은 작품", "집착과 광기로 물든 환상의 걸작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레베카는 최고의 행복이다", "어떤 환희와 감격을 안겨줄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등의 기대감 넘치는 기대평을 쏟아내며 베스트 셀러로 견고히 자리한 뮤지컬 '레베카'의 귀환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 번도 안 본 관객은 있어도 한 번만 본 관객은 없다”라고 일컬어지는 뮤지컬 '레베카'는 뮤지컬 '모차르트!', '엘리자벳'의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와 극작가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의 손에서 탄생한 작품으로 유럽뮤지컬의 레전드라 불리는 두 사람의 역작으로 불린다. 더불어, 다프네 듀 모리에의 베스트 소설 '레베카'를 원작으로 한 작품은 스릴러의 거장 알프레드 히치콕의 동명 영화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한편, 더욱 완벽한 귀환을 알리며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이번 뮤지컬 '레베카' 10주년 기념공연은 오는 8월 19일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개막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08-17 15:31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레미제라블’, 세 번째 시즌 ..
[공연] 창작뮤지컬 '이상한 나라의 아빠&#..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