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레베카’ 10주년 기념 공연, 19일 역사적 개막

더 이상 수식어가 필요 없는 최고의 작품




[JTN뉴스 윤보라 기자] 뮤지컬 ‘레베카’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19일 역사적인 10주년 기념 공연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뮤지컬 ‘레베카’는 ‘모차르트!’, ‘엘리자벳’의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와 극작가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의 손에서 탄생한 작품으로, 뮤지컬의 전설이라 불리는 두 사람의 역작 중 하나로 꼽힌다. 다프네 듀 모리에의 베스트 소설 ‘레베카’를 원작으로 한 작품은 스릴러의 거장 알프레도 히치콕의 동명 영화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단 한 순간도 놓칠 수 없는 치밀한 서사와 휘몰아치는 듯한 전개, 그리고 공연 관람 후에도 관객의 귓가를 맴도는 중독적인 멜로디의 음악까지 마스터피스의 3박자를 모두 갖춘 뮤지컬 ‘레베카’는 2006년 오스트리아 비엔나 레이문드 극장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전 세계 12개국, 총 10개의 언어로 번역되어 공연되며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명작이다.


브로드웨이 뮤지컬이 성행하던 한국 뮤지컬 시장에 유럽 뮤지컬의 흥행을 개척한 EMK의 손길을 거쳐 2013년 대한민국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작품은 2021년 여섯 번째 시즌까지 누적 관람객 95만명을 기록 했을 뿐 아니라, 매 티켓 오픈 마다 압도적 수치로 모든 공연 카테고리 예매율 1위를 달성해 ‘레전드 메가 스테디셀러’로 그 역사를 새로 써오고 있다.


원작자 미하엘 쿤체와 실베스터 르베이로부터 “한국 무대가 세계 최고다”라는 극찬을 받은 뮤지컬 ‘레베카’는 제7회 더 뮤지컬어워즈 연출상을 비롯해 무대상, 조명상, 음향상 등 5개 핵심 부분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2023년 일곱 번째 시즌과 10주년 기념 공연을 맞이한 뮤지컬 ‘레베카’는 그간의 노하우를 집대성하여 한층 섬세하고 극적인 무대로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 갈 전망으로 그 의미가 더욱 깊다.


이번 시즌 뮤지컬 ‘레베카’는 기념비적인 10주년을 맞아 무대, 영상 디자인에 섬세한 디테일을 추가하여 완벽에 완벽을 더한 퍼펙트 시즌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안개가 자욱한 맨덜리 저택을 배경으로 극 중 ‘나(I)’와 댄버스의 감정이 폭발하는 그 순간, 360도로 회전하며 관객을 삼킬 듯이 다가오는 회전 발코니 세트는 한국 프로덕션의 상징이자, 이제는 한국을 넘어 전 세계적인 유명 뮤지컬 장면으로 꼽힌다.


또한, 스산함이 감도는 맨덜리 저택을 비롯해 극 중 막심과 ‘나(I)’가 처음 만나게 된 호텔의 로비, 둘 만의 사랑을 쌓던 바닷가 등 다채로운 스토리와 색채의 거대 세트들이 교차되는 ‘레베카’의 무대는 놀라운 몰입감을 선사, 관객으로 하여금 실제 작품 속에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2013년부터 2023년까지 뮤지컬 ‘레베카’의 영광을 이끌어온 오리지널 캐스트와 새로운 역사를 함께 만들어갈 뉴 캐스트들이 합류한 캐스팅 라인업은 신-구의 절묘한 조화로 그 어느 때 보다 카리스마적인 무대를 선보일 전망이다.


막심 역의 류정한, 민영기, 에녹, 댄버스 역의 신영숙, 옥주현, 리사, 장은아, ‘나(I)’ 역의 김보경, 이지혜는 지난 10년간 작품과 함께 해왔던 역사 만큼이나 깊은 작품 이해도와 표현력으로 카타르시스가 넘치는 무대를 선사할 전망이다.


이번 시즌을 통해 뮤지컬 ‘레베카’ 첫 무대에 오를 막심 역의 테이, ‘나(I)’ 역의 웬디를 비롯한 새로운 캐스트들은 약 세 달간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연습에 매진하며 준비해왔던 무대에 신선함을 더할 것으로 초미의 관심이 집중된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무대와 10년간 수 많은 관객에게 사랑 받아온 음악, 그리고 그 어느 시즌보다 가장 완벽한 배우들이 함께 만들어낼 뮤지컬 ‘레베카’는 2013년 국내 초연 당시 작품이 선사했던 신선한 충격을 넘어 새로운 ‘레베카 신드롬’을 탄생시킬 것이다.


더욱 완벽한 귀환을 알리며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이번 뮤지컬 ‘레베카’ 10주년 기념공연은 11월 19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08-19 18:49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레미제라블’, 세 번째 시즌 ..
[공연] 창작뮤지컬 '이상한 나라의 아빠&#..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