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뮤지컬 ‘프리다’ 주역들, KBS '열린음악회' 출연

방송으로 만나는 완벽한 ‘프리다’




[JTN뉴스 윤보라 기자] 뮤지컬 '프리다'의 주역 알리, 스테파니, 이아름솔, 허혜진이 20일 방송하는 KBS '열린음악회'에 출연해 뜨거운 열정의 무대를 선보인다.


20일 방송하는 KBS '열린음악회'에 뮤지컬 '프리다'에 출연 중인 알리, 스테파니, 이아름솔, 허혜진이 무대에 올라 작품의 하이라이트 넘버를 선보인다. 이들은 작품을 고스란히 옮겨온 무대와 열정의 퍼포먼스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알리는 당대 최고의 예술가이자 열정적이고 치열하게 인생을 살고 있는 화가 ‘프리다’ 역을 맡았으며, 스테파니는 프리다의 임종 직전 펼쳐지는 ‘더 라스트 나이트 쇼’의 진행자이자 분신이었던 ‘디에고 리베라’를 연기하는 ‘레플레하’ 역을 맡았다. 이아름솔은 프리다에게 서서히 죽음의 그림자를 드리우는 관념적인 존재 ‘데스티노’로 활약 중이며, 허혜진은 프리다의 어린 시절과 평행우주 속 사고를 당하지 않은 프리다를 연기하는 ‘메모리아’ 역으로 열연 중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뮤지컬 '프리다'의 대표곡인 '아구안타르', '코르셋', '비바 라 비다'를 열창하며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구안타르'는 프리다 칼로가 겪었던 비극적인 사고를 생생하게 표현해내며 평행우주 속 사고를 당하지 않은 프리다인 메모리아를 만나는 순간을 담아낸 곡으로, 섬세한 감정 연기가 압권이다.


‘코르셋’은 17세에 온 몸이 산산 조각난 프리다가 절망적인 상황을 모두 딛고 일어나 삶을 살아나갈 것을 선택하는 내용을 그려낸 곡으로, 강렬하고 폭발적인 에너지를 그대로 담은 멜로디와 아름다운 가사가 인상적이다. 또한 '비바 다 라비다'는 프리다의 격정적이고 뜨거웠던 인생을 함축적으로 담아낸 곡으로, 프리다의 당당하고 열정적인 삶을 느낄 수 있다.


뮤지컬 '프리다'는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사고 이후 평생 후유증 속에 살면서도 자신의 고통을 예술로 승화시키며 삶의 환희를 잃지 않았던 ‘프리다 칼로’의 마지막 생애를 액자 형식으로 풀어낸 쇼 뮤지컬이다. 인생의 마지막 순간 ‘더 라스트 나이트 쇼’ 게스트로 출연하게 된 프리다는 자신의 어린 시절부터 있었던 일들과 만났던 인물들을 상징하는 레플레하, 데스티노, 메모리아와 함께 인생에 대해 이야기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생이여 만세’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한편, 뮤지컬 '프리다'는 오는 10월 15일까지 코엑스 신한카드 아티움에서 공연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08-20 09:42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레미제라블’, 세 번째 시즌 ..
[공연] 창작뮤지컬 '이상한 나라의 아빠&#..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