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공연

[공연] 김형술 작가, ‘나 라고 하는 現象(현상)’ 개인전 개최

서울 북촌 ‘크래프트 온 더 힐’ 갤러리서 오는 11월 25일까지 진행




[JTN뉴스 정세영 기자] 김형술 작가가 서울 북촌에 위치한 ‘크래프트 온 더 힐’(Craft on the hill) 갤러리에서 개인전 ‘나 라고 하는 現象(현상)’을 내달 1일부터 25일까지 개최한다.


김형술 작가는 콘크리트 재료를 바탕으로 텍스쳐를 연구하는 제작기반 디자인 스튜디오 ‘랩크리트’(Lab.Crete)를 운영하며 시각적으로 인지할 수 있는 모든 텍스쳐는 스케일이 다른 지형이다는 생각을 바탕으로 인위적 지형을 만들어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나 라고 하는 現象(현상)’은 그의 두 번째 개인전으로 작가 자신을 목적 없이 받아들이고 그의 삶 안에서 일어나는 하나의 현상으로 바라보며 작업한 결과물이다.


이번 전시에서 자연을 이성적으로 추구해야 하는 목적의 대상으로 생각하기보다 인공과 자연을 구분하지 않고 인간이 일으키는 모든 행위를 자연에서 발생하는 현상의 일부로 마주하며 신작 ‘현상, Phenomenon’과 ‘지층, Strata’ 시리즈 20여 점을 선보인다.


‘현상, Phenomenon’은 아크릴을 주요 캔버스로 삼아 자연에서 풍화로 형성되는 ‘지층’을 구현하는 과정을 담았다. 입체적으로 조각한 부조 형식의 작품은 반복적인 긁고 깎는(Carving) 행위로 다양하고 자유로운 자연의 층을 보여준다.


‘지층, Strata’는 작가의 스튜디오에서 외주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발생하는 부산물들을 모아 보관하는 단일한 형태의 오브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작업했다. 어떠한 목적과 의도없이 쌓아올린 지층 형태의 오브제를 해체하고 재조합하여 이어 붙이고 다시 긁어내는 반복되는 작업으로 완성시켰다.


김형술 작가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세상의 모든 것 사이에 작용하는 현상을 언어적 스케치로 펼쳐놓은 미야자와 겐지의 '봄과 수라'의 시 구절에서 이번 전시의 제목을 차용했다”며 “첫 개인전에서 사회체계 안에서 분투하던 나 자신을 내려놓고 순수한 자아를 마주했다면, 이번 전시에서는 지금의 나를 목적 없이 받아들이고 나의 의지와 행동을 삶 안에서 일어나는 하나의 현상으로 바라보려 한다”고 작품 의도를 설명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3-10-31 13:23

추천 기사

대화
[공연] 뮤지컬 ‘레미제라블’, 세 번째 시즌 ..
[공연] 창작뮤지컬 '이상한 나라의 아빠&#..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