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영화 '디트로이트', 전주국제영화제 첫 공개 호평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의 추적 스릴러...5월31일 개봉 확정




[JTN뉴스 윤보라 기자] '허트 로커', '제로 다크 서티'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 신작 '디트로이트'가 오는 5월 31일로 개봉일을 전격 확정하고 강렬한 추적 스릴러의 탄생을 알리는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국내 첫 공개되어 영화 팬들의 호평 속 입소문을 시작해 올 봄, 반드시 봐야하는 또 한편의 화제작 탄생을 알린다.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수상에 빛나는 거장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이 5년만에 선보이는 신작 '디트로이트'는 1967년 폭동으로 뜨거웠던 디트로이트, 누군가 죽었고 누구도 죽이지 않았던 그날 밤 총성에 가려진 시간을 쫓는 추적 스릴러. 


인종 갈등이 절정에 달한 증오의 시대 디트로이트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영화는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 특유의 사실적인 연출로 관객들에게 그날 밤의 사건 현장에 서있는 듯한 충격과 전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마침내 공개하는 메인 포스터는 디트로이트의 열기만큼이나 뜨거웠던 그날 밤의 긴박했던 순간이 담겨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알제 모텔에서 시작된 총성으로 경찰들이 출동하게 되고 흑인이라는 이유만으로 가해자로 지목되어 강제 진압 당하는 모습은 불안에 가득 찬 주인공들의 모습과 더해져 사건의 진상을 궁금하게 만든다. 


특히 알제 모텔 인근 경비로 혼란 속 사건에 연루되는 ‘멜빈 디스뮤크스’ 역 존 보예가의 모습이 보는 것만으로 분노를 불러일으킬 영화에 대한 관람욕구를 고조시킨다. 얽히고 설킨 피해자, 목격자, 용의자 사이 “누군가 죽었고 누구도 죽이지 않았다”라는 문구는 미국 역사상 가장 큰 충격이었던 디트로이트 대규모 흑인 폭동 속 가려진 시간을 밝혀낼 캐서린 비글로우의 추적 스릴러를 더욱 보고싶게 만든다. 


한편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마스터즈 섹션에 공식 초청되어 지난 6일 첫 상영을 마친 '디트로이트'는 관객들로부터 “RESPECT”, “굿 초이스”, “실화이기에 더욱 화나고 마음이 쓰리다” 등의 호평을 얻으며 화제를 모았다. 


메인 포스터를 공개한 '디트로이트'는 이미 해외 유수 매체로부터 “폭발적이다”(THE WRAP), “스릴 넘치는 수작”(SCREEN INTERNATIONAL), “지금 필요한 파워풀한 드라마”(VARIETY), “총성과 함께 분노와 공포가 시작된다”(MOVIE CITY NEWS) 등 극찬 속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작품이다. 


'스타워즈' 시리즈부터 '퍼시픽 림: 업라이징'까지 할리우드가 주목한 존 보예가, '어벤져스' 시리즈의 안소니 마키,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 등을 통해 열연을 펼친 윌 폴터까지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스타 배우들이 출연한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05-10 14:24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한나', 뜨거..
[영화] 영화 '밤쉘', 서울..
[영화] 영화 '아이 필 프리티&..
[영화] 영화 '버닝' 스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