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영화 '낙인', 판타스포르토 심사위원 특별언급상 수상

이정섭 감독의 빼어난 각본과 연출 극찬 공동제작 러브콜 쇄도




[JTN뉴스 윤보라 기자] 기존 한국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소재와 구성으로 2020년 가장 독창적인 한국영화의 탄생을 예고하는 영화 '낙인 (FALLEN)'이 제40회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 메인 경쟁 ‘심사위원 특별언급상’을 수상했다. 


영화 '낙인(FALLEN)'의 이정섭 감독이 전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는 신종코로나 감염증(COVID-19) 확산으로 침울한 한국영화계에 오랜만의 낭보를 전했다. 이정섭 감독은 영화 '낙인(FALLEN)'으로 지난 3월 8일 (현지 시간)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진행되었던 제40회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FasntasPorto-Opor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의 국제 판타지 경쟁 ‘심사위원 특별언급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작가 영화, 실험 장르영화에 대한 열광적인 지지로 소개하는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는 스페인의 시체스 국제영화제, 벨기에의 브뤼셀 국제영화제와 더불어 세계 3대 판타스틱 국제 영화제로, 한국영화 중 공식 판타지 주요 경쟁 초청 작품들은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 봉준호 감독의 ‘괴물’, 김지운 감독의 ‘악마를 보았다’ 등이 있다. 


특히 이번 40회째를 기념해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에 세계 각국의 판타지 장르 경쟁 작품들의 치열한 경합에도 판타지 장르 불모지인 한국영화에서 이뤄낸 성과라 매우 뜻깊은 수상이라 할 수 있다. 


이정섭 감독은 자신의 이름이 수상에 호명되자, 함께 영화제에 참여한 '낙인(FALLEN)'주역들인 양지, 장태영, 최원영, 정동선과 함께 시상식에 올라 “신인들과 함께 한 새로운 도전임에도, 작은 독립영화에 이렇게 큰 힘과 응원을 주셔서 매우 감사드린다. 피터 잭슨, 기예모르 델 토로 등 세계적인 감독뿐 아니라 봉준호, 박찬욱 등 한국거장들의 등용문 영화제인 거기다 40회를 맞이한 의미 있는 자리에 서게 된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여기 열정 있는 신인들과 함께 지치지 않고, 더욱 좋은 작품을 많이 만들겠다.”고 말해 시상식에 참여한 심사위원들과 세계 영화인들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영화제의 심사위원들과 이번 제40회 수상자들은 '낙인(FALLEN)'에 대해 “기존 아시아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정교한 SF 드라마 스릴러에, 예측할 수 없는 기발한 전개와 따듯함이 묻어있는 여성 이야기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입을 모아 극찬했고, HBO의 ‘체르노빌’의 주연배우 ‘자레드 해리스’와 꾸준히 작업해온 아일랜드 영화감독 ‘Cashell horgan’은 영화'낙인(FALLEN)'을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아, 즉석에서 이정섭 감독에게 차기작 각본과 공동제작을, 배우 양지에게 주연역할을 제안해 계약이 성사되었으며, 이는 현지 영화제에서 큰 이슈를 모았다. 


올 상반기 개봉 예정 영화 '낙인(FALLEN)'은 납치된 베스트셀러 작가가 밀폐된 공간에서 생존을 위한 위대한 상상력으로 적과 맞선다는 SF 스릴러 드라마다. 독특한 소재와 상상력을 증폭시킨 이야기로 가득 찬 영화 '낙인(FALLEN)'으로, 단숨에 세계적인 영화인들로부터 주목을 받게 된 이정섭 감독은 '낙인(FALLEN)'의  스핀오프 시리즈 드라마 '인공지능 그녀(AI Her)'를 제작하고, 올 3월 31일 전 세계 최초공개를 앞두고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0-03-25 13:20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침입자', 송..
[영화] '나쁜 녀석들: 포에버&..
[영화] 영화 '공수도', 아..
[영화] 현빈, 영화 ‘교섭’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