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배우 박솔미, '핸썸'으로 스크린 컴백

기존과 다른 색다른 모습 선사하며 매력 발산




[JTN뉴스 박선후 기자] 국내 코믹 연기의 강자 배우 신현준이 예능보다 더 웃긴, 자칭 자뻑 코미디 영화 '핸썸'에서 배우 박솔미가 13년만에 스크린에 컴백해 기존과 다른 색다른 모습으로 관객들을 찾아올 것으로 보여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영화 '핸썸' 속 배우 박솔미가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며 올 여름, 관객들에게 색다른 매력을 선사할 것으로 보여 이목을 집중시킨다. '핸썸'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형사 ‘노미남’이 어느 날 교통사고로 뇌에 충격을 받은 나머지 자신이 아이돌급 꽃미남이 되었다는 착각에 빠진 자뻑 코미디 영화.


배우 박솔미는 2001년 MBC 드라마 [우리집]으로 데뷔해 이후 [겨울연가], [올인], [황금사과], [내 여자], [거상 김만덕] 등 수많은 작품에 주연으로 참여하며 전설의 여자 주인공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어왔다. 1998년 MBC 신인탤런트 선발대회 네티즌 인기상과 2002년 SBS 연기대상 뉴스타상을 수상해 그 인기와 연기력을 입증한 그녀는 영화 '바람의 전설', '극락도 살인사건', '핸드폰'에 출연 후 이번 영화 '핸썸'으로 13년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안방극장에서 꾸준히 얼굴을 비췄던 박솔미는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아마존’과 ‘정글의 법칙 in 사바’에 출연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최근엔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레시피 여왕으로 불리며 편셰프로 고정 출연 중인 그녀는 실제 셰프들도 감탄할 정도의 먹음직스러운 다양한 음식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영화 '핸썸'에서 배우 박솔미는 미용실 원장 ‘아리’ 역을 맡아 신현준 배우와 최고의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극중 매일 파리만 날리는 미용실을 혼자 꾸려가던 ‘아리’는 어느 날, 미용실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외모의 ‘미남’을 직원으로 채용하면서 벌어지는 유쾌한 사건들을 그려냈다. 그녀는 이번 영화 속에서 비밀을 감추고 있는 사연 있는 미용사로 등장해 신현준과 함께 관객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감동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죽이고 싶은 남자', '생날선생' 등을 연출한 김동욱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핸썸'은 얼굴만 보면 조폭이 더 어울리는 외모로 늘 오해를 산 강력반 형사 ‘노미남’이 사고로 인해 자신이 꽃미남이 되었단 착각에 빠져 한적한 미용실에 잠입수사로 보내지게 되고, 그 안에서 또다른 사건을 벌이는 자뻑 코미디 영화로 올 여름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국내 코믹 연기의 강자 신현준이 예능 보다 더 웃기고 코믹한 모습을 선사할 영화 '핸썸'은 오는 7월 개봉되어 극장가를 찾아올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박선후 객원기자 jtn@jtn.co.kr
  • 기사입력 : 2022-06-24 17:31

추천 기사

대화
[영화] 영화 '레일웨이 히어로즈', 유..
[영화] 영화 '실종', 대규모 티켓 프..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