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2월8일부터 아트나인서 상영

낯선 도시에서 만난 고독한 두 남녀의 잊지 못할 추억




[JTN뉴스 정세영 기자] 소피아 코폴라 감독, 빌 머레이, 스칼렛 요한슨 주연, 제76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제61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작품상, 각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영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를 아트나인에서 오는 2월 8일부터 ‘클래식나인(CLASSIC!9)’의 첫 번째 영화로 단독 상영한다.


기억하고 기념할 만큼 좋은, 모두의 인생 영화를 선정하여 스크린으로 다시 만나는 아트나인의 기획 상영 프로그램 클래식나인이 돌아왔다. 2024년 클래식나인의 첫 번째 작품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2003)는 낯선 도시 도쿄, 이방인이라는 공통점으로 가까워진 고독한 두 남녀, 밥(빌 머레이)과 샬롯(스칼렛 요한슨)이 며칠 간의 짧은 만남으로 영원히 잊지 못할 둘만의 추억을 갖게 되는 이야기이다.


소피아 코폴라 감독, 빌 머레이, 스칼렛 요한슨 주연의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2003)는 제76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제61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작품상, 각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당시 전 세계 평단과 관객을 모두 사로잡았다. ‘한 마디의 대사, 한 번의 그리움이 담긴 눈빛조차도 절묘하게 자리 잡고 있는 소피아 코폴라의 독특한 로맨틱 코미디’(BBC), '유머와 외로움이 뒤섞여 즐거우면서도 멜랑꼴리한 감정을 동시에 느끼게 해주는 매력적인 영화’(Variety) 등 깊은 감정을 표현해내는 섬세한 연출력에 당시 언론의 찬사를 받으며 소피아 코폴라를 세계적인 여성 감독으로 자리매김하게 한 작품이다. 


또, ‘빌 머레이와 스칼렛 요한슨은 수년간 회자될 연기를 선보였다.’(Rolling Stone) 등 연기력에 대한 찬사도 끊이지 않은 작품으로, 주연 배우 빌 머레이의 최고작으로 꼽히고, 당시 17살이었던 스칼렛 요한슨을 세계에서 주목받게 한 작품이다.


한편, 함께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낯선 도쿄의 화려하지만, 안주할 수 없어 쓸쓸해지는 풍경 위로 밥과 샬롯이 즐겁게 방황하는 모습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높인다. 여기에 ‘Lost in Translation’, ‘翻訳中に失われる’,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등 여러 언어가 뒤섞여 있는 타이틀은 어디에도 섞일 수 없어 소외감을 느끼는 밥과 샬롯의 마음을 떠올리게 해 영화 속 깊은 여운을 다시 함께하고 싶게 만든다. 삶과 사랑 안에서 모두가 느껴보았을 공허함과 쓸쓸함을 꿰뚫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2003)는 다시 극장에서 만나길 고대했던 관객뿐 아니라, 극장에서 관람하지 못했던 관객들에게도 특별한 영화적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2024년 아트나인 클래식나인, 그 첫 번째 작품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는 다가오는 2월 8일부터 아트나인에서 단독으로 상영되며 다채로운 이벤트와 함께 찾아올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4-01-27 20:12

추천 기사

대화
[영화] '목스박', 오대환이 선보이는 ..
[영화] 영화 '덴저러스 워터', 4월 개..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