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영화

[영화] '댓글부대', 영화 속 모티브가 된 실화사건 공개

“완전한 진실보다 거짓이 섞인 진실이 더 진짜 같다”




[JTN뉴스 윤보라 기자] 영화 '댓글부대'가 영화 속 사건의 실화 모티브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대기업에 대한 기사를 쓴 후 정직당한 기자 ‘임상진’에게 온라인 여론을 조작했다는 익명의 제보자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댓글부대' 속 호기심을 유발하는 이야기로 실관람객뿐만 아니라 아직 영화를 관람하지 않은 예비 관객들 사이에서까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어디까지가 진실이고 거짓인지 모호한 작품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만큼 실화 모티브가 된 사건들이 흥미를 유발하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


먼저 초반 '댓글부대'는 PC통신의 역사와 최초 촛불시위 기획자 ‘앙마’의 이야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 중 ‘앙마’는 PC통신에서 현재의 온라인 커뮤니티를 운영하는 운영자로 무료로 운영되던 PC통신이 유료로 전환될 위기에 처하자 이를 반대하는 집회를 주최한다. 여기서 나온 ‘앙마’는 실존 인물이면서 영화처럼 실제로 촛불 집회를 처음 시작한 사람이다. 안국진 감독인 이 인물을 모티브로 영화에서도 동일하게 닉네임을 설정해 재미를 배가시킨다.


두 번째는 하이패스 사건이다. 극 중 국내 중소기업인 우성 데이터는 하이패스 단말기 입찰에 참여한 유일한 업체로 등장한다. 우성 데이터 대표 ‘박우성’은 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수많은 돈과 시간을 들이지만 대기업 ‘만전’의 횡포로 입찰권을 따내지 못한다. 이 사건 역시 실화와 허구가 섞여 있다. 실제로 국내 대기업이 하이패스 업체 선정 과정에 개입했다는 사실이 적발됐지만 직원 선으로 꼬리 자르기에 성공하고 그 결과 국내 하이패스 도입이 몇 년 미뤄 지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마지막으로 온라인 여론을 조작하는 ‘팀알렙’의 수법은 실제로 바이럴 광고 기법으로도 사용된다고 알려져 흥미를 높인다. 영화 속 ‘찡뻤킹’(김성철)은 한 여자가 호텔 수영장에 있는 사진을 들고 와 ‘찻탓캇’(김동휘)에게 SNS에 올릴 글을 써 달라고 부탁한다. 언뜻 보면 SNS 인플루언서로 보이지만 사실 이는 담배 홍보를 위한 수법이었다. 담배는 직접 광고가 안 되는 제품으로, ‘팀알렙’이 보여준 방법은 이렇게 직접 광고를 하기 어려운 제품들의 홍보 방법으로 자주 사용되는 것으로 밝혀져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극 중 ‘완전한 진실보다 거짓이 섞인 진실이 더 진짜 같다’는 대사처럼 '댓글부대'는 실화 사건과 허구를 적절하게 섞어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이야기로 재탄생시켰다. 이렇듯 영화 속 세심하게 설정된 모티브들은 영화를 관람하기 전에도, 후에도 재미를 높이는 요소로 각광받으며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실화 사건을 바탕으로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더욱 진짜 같은 이야기로 만들어내며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영화 '댓글부대'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4-03-31 16:04

추천 기사

대화
[영화] '하이재킹', 명품 조연 캐릭터..
[영화] '찬란한 내일로', 5월29일 개..
스폰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