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전시

[전시] '아라비아의 길-사우디아라비아의 역사와 문화' 특별전

매혹의 세계 아라비아! 8월27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




[JTN뉴스 김희진 객원기자] '아라비아의 길-사우디아라비아의 역사와 문화' 특별전이 지난 5월 9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관장 이영훈)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되고 있다.

 

이번 특별전은 그간 국내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아라비아의 역사와 문화를 처음으로 소개하는 전시이다.

 

국립중앙박물관과 사우디관광국가유산위원회가 공동 기획한 이번 전시에서는 기원전 4천년 즈음에 제작된 사람 모양의 석상부터 이슬람의 성지 메카의 카바 신전을 장식했던 거대한 문을 포함한 466점의 다양한 전시품들이 국내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전시 첫 번째 순서로 '아라비아의 선사시대', 2부 '오아시스에 핀 문명', 3부 '사막 위의 고대 도시', 4부 '메카와 메디나로 가는 길', 5부 '사우디아라비아 왕국의 탄생' 등의 총 5개의 프로그램으로 이슬람시대와 20세기 초 사우디아라비아의 건국에 이르는 긴 역사를 느낄 수 있는 기회로 사막과 석유의 땅으로만 인식되었던 아라비아를 새롭게 발견하게 한다.

 

고대 문명의 발자취와 메카를 향한 성스러운 순례의 여정을 느낄 수 있는 이번 특별전은 8월 27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만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글 : 관리자 기자 press@jtn.co.kr | 사진 :
  • 기사입력 : 2017-05-12 09:50

추천 기사

대화
[전시] '모네, 빛을 그리다’ ..
[전시] 현대어린이책미술관, '..
[전시] 트릭아이뮤지엄, 'WE A..
[전시] 공예리빙 편집숍 ‘일상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