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전시

[전시] “예술 품은 한강으로 떠나자!” 한강예술공원 개막

여의도한강공원과 이촌한강공원에 예술 작품 설치




[JTN뉴스 윤보라 기자] 한강에 대형 설치 작품들이 들어섰다. 한강공원 곳곳에 자리하여 소소한 재미를 주는 작품부터 막바지 여름 더위를 피해 휴식할 수 있는 작품, 한강 물 위에 띄워져 있는 작품까지 마치 공원 전체가 하나의 전시장을 방불케 한다. 가족 단위의 나들이,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 친구들과의 피크닉, 혹은 혼자라도 좋다. 바로 한강예술공원 이야기다.


오는 25일 첫 선을 보이는 한강예술공원은 ‘한강_예술로 멈춰. 흐르다,’를 주제로 여의도한강공원과 이촌한강공원에 예술작품들을 설치하여 한강을 보다 예술적이고 여유로운 쉼의 장소로 꾸민다.


이촌한강공원에 설치된 작품 ‘컴 앤 고’는 강아지가 등장하는 반사경을 매개로 가상과 현실의 경계와 서로 다른 두 세계의 공존을 표현한다. 귀여운 강아지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의 역할을 할 뿐 아니라, 갈림길 곳곳에 설치되어 다양한 제스처를 취하고 있는 강아지들의 시선에 따른 산책로로 시민들을 유도한다.


한강예술공원에 경쾌함을 더해 시민들에게 친숙한 모습으로 다가서는 홍학 형상의 작품 ‘플라밍고’도 눈에 띈다. 이 작품은 끊임없이 개발하고자 하는 인간의 욕망을 상징하는 비닐봉투와 이에 갇힌 홍학의 모습을 결합시킴으로써 인간의 과잉된 욕망이 주는 불안, 긴장, 공포를 그려내 환경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킨다.


여의도한강공원에서는 편안한 휴식의 공간을 제공하는 작품 ‘여행자 정원’을 만나볼 수 있다. 여행자 정원은 태양을 중심으로 타원운동을 하는 행성을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일정한 거리로 태양을 둘러싼 행성들은 나무를 중심에 두고 자리한 형형색색의 돌들로 나타난다. 시간과 계절에 따라 위치와 모양을 달리하는 나무의 그림자는 작품에 자리하는 사람들의 상대적인 움직임을 유도한다.


이촌한강공원의 넓은 잔디 공원에 설치되는 목재 가구 형식으로, 나무 뿌리의 모습을 역동적으로 형상화한 작품 ‘뿌리벤치’에도 주목해보자. 시원하게 뻗어있는 야외 잔디밭을 배경으로 배치된 조형물은 서울 도심과 강한 대조를 만들어내며 방문자에게 신선한 시각적 자극을 제시한다. 그뿐만 아니라, 조형물 중심에서부터 가지 치듯 뻗어나간 뿌리들은 굽이치며 높낮이를 바꾸면서 시민들이 눕거나 앉을 수 있는 다양한 휴식 공간을 만들어낸다.


한강예술공원 은병수 총감독은 “한강은 도시적 삶에 지친 시민들의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공간이지만, 실용적이고 편의적으로 조성된 기능 중심의 공간이라는 인상을 준다”라며”한강이 가지고 있는 가능성과 자원에 다양한 상상과 감성적 접근을 더하여 탄생한 한강예술공원을 통해 시민들이 질적으로 높은 수준의 휴식을 취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강예술공원은 국내 30명(팀), 해외 7명(팀)의 총 37명(팀)의 작가가 참여해 한강이 가진 ‘멈춤’과 ‘흐름’이라는 특성을 예술성 있게 풀어내고자 한다. ‘활기차고’ ‘여유로운’ ‘설레고’ ‘비밀스러운’이라는 한강이 가진 다채로운 감각을 세부 주제로 삼고, 네 개의 구역을 설정해 작품군을 꾸렸다. 이를 통해 여의도한강공원 및 이촌한강공원에서 총 37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한강예술공원은 오는 25일 공식 개막을 앞두고 있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보라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08-21 19:01

추천 기사

대화
[전시]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 20..
[전시] 양평 '갤러리 와' ..
[전시] “예술 품은 한강으로 떠나..
[전시] 전시 ‘아이러브레고’, 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