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전시

[전시] 잠실창작스튜디오 '프로젝트A-반짝반짝 빛나는' 기획전

장애아동 5명, 창작물 100여점 시민청서 선보여




[JTN뉴스 윤하나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장애아동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프로젝트A'의 기획전시 '반짝반짝 빛나는'을 10월 1일부터 8일까지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1층 시민플라자B에서 개최한다.


이번에 작품을 발표하는 장애아동은 지난 5월 멘티로 선정된 이주성, 정하윤, 문시연, 양예준, 김재민 등 5명으로, 총 100여 점의 창작물을 전시한다. '프로젝트A'는 국내 유일 시각분야 장애예술인 전문 레지던시인 잠실창작스튜디오가 지난 2013년부터 운영 중인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3년부터 조아제약의 후원과 예술전문가의 재능기부로 매년 5명의 예술적 재능을 지닌 장애아동에게 1:1 개별 멘토링과 작품 발표의 기회를 제공해 왔다.


장애아동이 자신만의 꿈을 그리고 반짝반짝 빛나는 채색을 하며 예술가의 별을 찾을 수 있도록 기획된 이번 '반짝반짝 빛나는' 전시는 지난 5개월 동안 예술전문가 멘토 5명(라오미, 염승일, 이현주, 정경희, 최윤정)이 장애아동과 1:1로 진행한 멘토링의 결과물이다. 멘티와 시간을 가지며 그들이 지닌 특성에 맞는 작업 방법과 재료를 선택했다.


6년 연속 프로젝트에 참여한 라오미 작가는 올해 이주성 멘티가 좋아하는 컬러링북 채색과 사진보고 그리기를 주제로 작업했다. 팝아티스트 염승일은 정하윤 멘티의 특성에 맞춰 동생과 함께 놀이하는 방식으로 스케치와 찰흙 작업을 진행했다. 아르코 아카데미 신진작가 비평 워크숍 1기 선정작가로 활동한 최윤정 작가는 김재민 멘티가 그림에 몰입하는 시간에서 자유로움을 느끼길 바라는 마음으로 마카펜 작업에 집중했다. 독일에서 미술치료를 전공한 정경희 작가는 양예준 멘티가 마음의 문을 열고 원하는 그림을 마음껏 그릴 수 있도록 심리상태를 배려한 분위기를 마련했다. 이현주 큐레이터는 문시연 멘티가 쌀가루를 이용한 다양한 눈꽃월병을 만들어 주위 사람들과 주고받는 ‘시연이의 선물’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현주 큐레이터는 특히 5명의 예술전문가를 대표해서 이번 '반짝반짝 빛나는' 전시의 기획을 맡았다.


전시 오프닝 기념행사는 10월 5일 오후 4시에 진행된다. 후원사인 조아제약은 이번 기획전에 출품된 장애아동의 창작물 중 10여점을 활용해 만든 골판지 포장(카톤박스) 디자인 제작물을 함께 전시하고, 영등포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10월 8일부터 15일까지 전시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프로젝트A'는 지난 2013년부터 현재까지 6년동안 총 30명의 장애아동을 발굴했고, 프로젝트A 1기로 참여한 신동민, 한승민 멘티는 잠실창작스튜디오 9기 입주작가로 입주해 청년 작가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 서울시복지재단 주관 ‘2018 서울시 사회공헌대상’에서 우수 프로그램으로 선정되는 성과를 보이기도 했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장애아동이 꿈을 이뤄가는 과정의 반짝이는 성과물에 반짝이는 눈빛이 모이길 바란다”라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만들어 가는 특화된 예술프로그램인 잠실창작스튜디오의 '프로젝트A'를 통해 앞으로도 창작지원을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시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비는 무료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윤하나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18-10-01 13:43

추천 기사

대화
[전시] 잠실창작스튜디오 '프..
[전시] '김홍도 Alive: Sight,..
[전시] [전시] 작가가 누굴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