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전시

[전시] 서울문화재단-신세계L&B, '공예작가 작품 상품화 개발 지원' 결과전시

“예술작품의 상품화에서 유통까지, 예술지원의 선순환 구조 만들어”




[JTN뉴스 정세영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주)신세계L&B(대표이사 우창균)와 함께 '공예·디자인작가 작품 상품화 개발 지원' 공모사업의 결과 전시인 '원앤모어(One and More)_선물하고 싶은 공예'를 오는 23일(수)부터 27일(일)까지 성수동 코사이어티 서울숲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문화재단과 주류전문유통기업 (주)신세계L&B가 제휴하여 진행하는 사회공헌사업의 결과로 공예와 디자인분야 예술작품을 상품개발과 유통에서 판매까지 적극 연계하여 창작지원금 지급을 넘어 예술인의 자생력을 높이고자 기획했다. 


2019년 처음 시작한 본 사업의 주제는 예술인이 만든 ‘테이블웨어(부엌과 식탁 등에서 사용하는 식기류나 술잔 등을 의미)’로, 주류 유통을 업(業)으로 하는 제휴기업과 결을 맞추어 향후 판매 가능성까지 고려하여 정했다. 첫 프로젝트 이후 현재까지 신당창작아케이드 공예 예술인 42명의 작품 100여점이 상품화되었으며, 신세계백화점 등의 유통망을 통해 판매되어 작가에게 판매 수익이 돌아가고 있다. 


이와 같이 상품화와 유통이 어려운 예술가의 작품을 상품으로 개발하여 예술가의 안정적인 창작환경 조성에 기여하는 점을 인정받아 후원 기업인 신세계L&B는 ‘2021년 민관협력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서울시장 표창을 받았으며, 2022년에는 ‘문화예술후원우수기관’ 인증을 받는 등 문화예술분야 사회공헌의 모범사례로 평가받았다.


특히 2021년부터는 친환경 소재 상품개발을 추가하여 사회공헌을 통한 기업의 ESG경영실천에 이바지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도 한지의 주원료인 닥줄기를 활용하여 옻칠을 입힌 전보경의 ‘고즈넉이’, 일회용으로 한번 쓰고 버려지는 포장지가 아닌 직조공예로 만든 조예린의 ‘와인슬리브백’, 보관과 장식의 기능을 모두 가진 친환경 종이 재질의 와인 패키지인 전나형의 ‘주신과의 동행’ 등이 친환경 소재 작품을 대거 볼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는 기업제휴를 통해 예술지원과 예술상품 제작, 전시를 통한 시민향유와 판매, 유통이라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낸 좋은 사례”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과 제휴하여 예술분야 별 맞춤형 지원을 확대하고 시민들이 일상에서 보다 쉽게 예술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원앤모어(One and More)_선물하고 싶은 공예'는 오는 23일(수)부터 27일(일)까지 매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8시까지 별도의 휴관일 없이 진행하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가능하며 현장에서 구입 가능하다. 코로나에서 회복되어 새로 맞이하는 일상을 위해 소중한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공예작품을 찾아본다면 더욱 즐겁게 관람할 수 있을 것이다. 


전시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naver.com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 작성자 : 정세영 기자 press@jtn.co.kr
  • 기사입력 : 2022-11-12 09:26

추천 기사

대화
[전시] '알폰스 무하 이모션 인 서울'..
스폰서 링크